‘브렉시트협상‘ 공식시작…우선협상의제· 협상일정 합의

이혼합의금 등 '탈퇴' 관련 3개 의제 10월까지 월1회 먼저 논의
미래관계 관련 협상 10월 이후 이뤄질듯…"건설적 협상 자세' 강조
[연합뉴스] 06.19.17 10:26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과 영국은 19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와 관련, 우선 협상 의제와 협상일정에 대해 합의했다.

양측은 이날 브뤼셀 EU 본부에서 미셸 바르니에 EU측 협상 수석대표와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협상수석대표가 각각 이끄는 협상단이 처음으로 공식 대좌한 가운데 7시간여동안 마라톤 협상을 벌임으로써 브렉시트 협상을 공식 시작했다.

작년 6월 23일 영국이 국민투표로 브렉시트를 결정한 지 1년 만이고, 지난 3월 29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영국의 EU 탈퇴 방침을 공식 통보한 지 3개월 만이다.

첫날 회의에서 양측은 오는 10월까지 ▲영국에 사는 300만명 EU 회원국 국민 및 EU 국가에 거주하는 100만명 영국 국민의 권리 문제 ▲이른바 '이혼합의금'으로 불리는 영국의 EU에 대한 재정기여금 문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간 국경 문제 등 3개 의제에 대해 우선 협상하기로 했다.

이 세 가지는 영국의 EU 탈퇴 조건 협상 의제로 EU가 내세워온 것이다.

이에 따라 영국이 그동안 EU 탈퇴조건 협상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는 종전의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나 '선(先) 탈퇴조건·후(後) 미래관계 협상'을 순차적으로 진행하자는 EU의 주장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오는 7월 17일, 8월 28일, 9월 18일, 10월 9일 등 10월까지 4차례 협상을 벌이기로 일정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무역관계 등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은 오는 10월 이후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EU 집행위에서 통역을 제공한 가운데 협상 언어로 영어와 불어를 사용하기로 했다.

리스본 조약에 따라 영국은 탈퇴 방침을 통보한 지 2년 후인 오는 2019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게 된다.

이에 따라 양측은 앞으로 649일 동안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 협상을 타결짓지 못할 경우 영국은 자동으로 EU 회원국 자격을 잃게 된다.

양측 수석대표는 이날 첫날 협상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협상을 타결짓기 위한 건설적인 협상 태도를 한목소리로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