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10년만 앨범에 팬들도 통 큰 선물…‘6월은 황치열의 달‘

[OSEN] 06.19.17 17:33

[OSEN=정지원 기자] 가수 황치열이 한중 팬들로부터 통 큰 선물을 받았다.
 
황치열의 한중 팬클럽 연합은 최근 10년 만에 새 미니앨범 ‘Be ordinary(비 오디너리)’로 컴백한 황치열을 위해 서울 전역에 지하철 광고, 버스 광고, 전광판 광고 등 특급 선물을 했다.
 
6월, 한 달 동안 서울 강남을 비롯한 사당, 신촌 등 주요 역사에 황치열의 앨범 발표를 축하하는 지하철 광고를 비롯해 서울 곳곳의 버스 정류장에서도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또, 강남 한복판 대형 전광판을 통해 황치열의 컴백을 축하하는 영상을 송출하는 것은 물론 한강공원 반포지구 예빛섬 초대형 전광판에는 황치열의 신곡 ‘매일 듣는 노래’ 뮤직비디오를 상영하는 등 황치열을 향한 팬들의 뜨거운 마음이 담겨있다.
 
뿐만 아니라 24일~25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홀에서 개최되는 황치열의 첫 단독 콘서트 ‘욜로콘’을 축하하기 위해 공연장 인근의 올릭픽공원역사에도 대형 전광판과 버스 정류장 광고를 진행 중에 있다. 
 
이처럼 황치열을 향한 팬들의 뜨거운 응원은 6월 1일부터 시작돼 한 달 동안 진행되며, 6월을 ‘황치열의 달’로 만들었다. 
 
황치열의 생애 첫 미니앨범 ‘Be ordinary(비 오디너리)’는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힘입어 국내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안착했으며, 음반 역시 주간차트 1위를 달리는 등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황치열은 24일~25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첫 단독 콘서트 ‘욜로콘’을 앞두고 맹연습 중이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하우엔터테인먼트

정지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