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거짓말‘ 치킨배달원 ‘안양시 선한 시민상‘ 선정

[뉴시스] 06.19.17 07:07
【안양=뉴시스】 장태영기자 = '착한 거짓말'로 선행을 베푼 치킨집 알바생이 경기 '안양시 선한 시민상'에 선정됐다.

19일 안양시에 따르면 비산동의 한 프렌차이즈 치킨집의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는 정준영(23)씨는 지난 11일 한 여성고객에게서 주문전화를 받았다.

언어장애가 있는 여성과 대화가 어려워지자 여성의 아들이 대신 받으며 '죄송해요. 엄마가 좀 아파서'라고 말하며 배달주소와 메뉴를 말한뒤 전화를 끊었다.

정씨는 배달주소지가 반지하방인 사실을 알고 치킨을 무료로 드리기 위한 '착한 거짓말'을 하기로 했다.

어려운 형편에 아들에게 치킨 한 마리 사주고 싶은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을 정씨가 느꼈기 때문이다.

주문장소에 도착한 정씨는 여성고객에게 '7번째 무료 손님'이라며 치킨을 건냈다. 치킨 값은 정씨가 지불했다.

정씨의 선행소식은 SNS을 통해 화제가 됐고 이 소식을 접한 안양시는 정씨를 '선한 시민상' 수여자로 선정했다.

정씨는 "무료로 주겠다고 하면 기분이 상할까봐 '무료 선물'이라는 아이디어를 냈다"며 "가정형편이 어려운 내 어린시절 어머니도 이런 마음을 가지고 키워주셨구나 라는 생각에 울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을 느끼고 살아생전에 더 잘해드려야 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며 소감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폐지를 줍는 노인들의 리어카를 끌어주는 등 평소에도 선행을 배풀고 있다는 주변의 소식에 선한 시민상을 수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jty141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