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 창구 '동포연합' 싸고 시끌…돈벌이 사업 접근

한인들 불만 목소리

6.25발발 60주년을 맞아 미 전역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하지만 미국 내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 창구를 맡고 있는 '재미동포전국연합'(회장 윤길상)에 대한 한인들의 불만과 불신이 높아 미국 적십자사와 같은 새로운 대화채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위싱턴에 있는 아시아문제 싱크탱크인 국제전략화해정책연구소(IRS)에 따르면 미국 내 10만4000명의 한인이 삼촌 이내 가족을 북한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평통 이북5도민회 등을 통해 LA 워싱턴 뉴욕 시카고 등지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2000년 이후 부터는 미국 내 방북창구가 동포연합으로 단일화 됐기 때문이다.

특히 동포연합이 이산가족 상봉을 인도적 차원이 아닌 돈을 벌기위한 사업으로 접근하면서 이에 대한 한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친북성향의 온라인 매체인 '민족통신' 조차 동포연합이 공식적인 신청비 외에도 과도한 사례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보스턴 인근에 사는 이산가족인 강모씨는 "동포연합으로 부터 북한에 두고 온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고 두 번이나 방북했다. 하지만 번번히 동생을 볼 수 없었다. 처음에는 사례비로 3000달러 두 번째는 1000달러를 동포연합에 내야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동포연합의 배후에 북한의 해외공작기관인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해동위)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지난해는 동포연합이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북한에 보낸 '충성서약'이 내부자에 의해 공개되기도 했다. 공개된 '충성서약'에 따르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전체 성원들은 경애하는 (김정일) 장군님의 자랑스런 전사가 되어 총진격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북한연구소 유동열 연구위원은 "동포연합은 북한측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따르는 명백한 친북단체"라고 말했다.

유 위원은 "북한이 해외 교포들에 대한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며 "교포사회에서 친북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친북색채를 감추고 미국 내 한인2세들을 정치세력화하려는 움직임도 있다"고 설명했다. 동포연합측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더 이상 노코멘트"라고 답했다.

한편 재미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있는 마크 커크 의원은 "이산가족 상봉 법안 추진과 함께 힐러리 국무장관이 나서줄 것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탐사보도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