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짜고짜 카페 자리 뺏은 男, 女 기절시키고도 마구 때렸다


지난 5일 대구 중구의 한 카페에 있던 30대 여성 A씨를 40~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 SBS


대구 도심의 한 카페에서 30대 여성이 모르는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8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 15분쯤 중구의 한 카페에 있던 30대 여성 A씨를 40~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SBS에 보도된 CCTV 영상에 따르면 카페에 들어온 남성은 A씨 옆에 놓인 가방을 치우고 자리에 앉았다. A씨가 “짐을 치워달라고 하시면 치워 드릴게요”라고 항의하자 갑자기 욕설과 함께 발길질이 시작됐다. 화면 속 당시 카페에는 다른 빈 좌석도 있었다.

A씨는 경찰에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당한 뒤 기절했으나 이후에도 폭행이 이어졌다고 진술했다. 남성은 폭행 후 밖으로 나가 자전거를 타고 달아났고, A씨는 얼굴 광대뼈가 골절되는 등 상처를 입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