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6월 15일 완전 정상화"…뉴섬 "1년 3개월 만에 경제활동 등 전면 재개"

마스크 착용·최소한의 방역지침은 유지 방침

캘리포니아 주가 오는 6월 15일 완전한 정상화에 돌입한다. 꼬박 1년 3개월 만에 원래 모습을 되찾는 셈이다.

개빈 뉴섬 가주지사는 확진자 수와 감염률 및 입원율 등 코로나19 관련 수치들의 감소세가 지금처럼 지속되고 충분한 백신 보급이 이루어진다면 이날 전면적인 경제 재개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6일 진행된 코로나 브리핑에서 뉴섬 주지사는 “이제 다음 페이지로 넘어갈 시간”이라며 “영업 재개를 단계별로 나누는 현 시스템을 종료하고 완전한 경제 재개를 위한 일을 시작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뉴섬 지사는 “오는 6월 15일이면 모든 활동과 비즈니스들이 상식선의 방역 수칙만 지키며 특별한 규제 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고 알렸다. 이어 “완전한 경제 재개가 이루어짐에 따라 위험 정도를 색깔별 4단계로 나눠 영업 재개를 제한하는 현 시스템은 이날로 종료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섬 주지사는 영업 제한 규정은 해제되지만, 마스크 착용 규정은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 컨벤션 등 대규모 실내 행사에 있어서는 한동안 코로나 검사 음성 혹은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요구가 뒤따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섬 주지사는 “우리는 경계를 늦추지 말고,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을 지속하며 우리를 여기까지 오게 한 안전 관행을 계속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도 “이 터널의 끝은 여느 때보다도 밝을 것”이라고 1년 3개월 만에 돌아가는 정상적인 일상을 기대했다.

또한 6월 15일 전면 재개방 시일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면 재논의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입원율 및 백신 접종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과 감염자 추적, 변이에 대한 백신 효능 연구 등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뉴섬 주지사는 밝혔다.

한편 주 정부의 이같은 전면 재개방 결정은 최근 연일 코로나 관련 수치들이 감소세를 보이는 데 이어 높은 백신 접종률을 보이면서 집단 면역에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뉴섬 주지사는 가주 감염률이 1.6%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백신 접종 현황에 대해 현재까지 코로나 취약 지역 내 400여만 도스 포함, 주 전역에 2000여 도스 이상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현 속도대로 간다면 4월 말까지 전체 가주민의 75%인 3000만명 이상이 최소 1차례 이상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뉴섬 주지사는 기대했다.

가주 보건국 마크 갈리 박사는 “현재에 도달하기까지는 모든 주민의 방역 수칙 준수 노력이 있었다”면서 “백신 접종과 함께 확산 억제 노력을 계속 이어가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