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올스타전, 콜로라도 쿠어스필드로 개최지 변경'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올해 올스타전을 콜로라도 로키스의 홈구장인 쿠어스필드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ESPN과 AP통신은 오는 7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메이저리그 올스타전과 신인 드래프트 개최 장소가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로 변경된다고 6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콜로라도 로키스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를 치르는 7일 올스타전 개최 계획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쿠어스필드에서 올스타전이 열리는 것은 1998년 이후 23년 만이다.

올해 올스타전은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홈구장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조지아주에서 투표권을 제한하는 법이 통과돼 논란이 일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 3일 애틀랜타의 올스타전 개최 자격을 박탈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조지아주 의회는 공화당 주도로 우편 투표를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고, 공화당 소속인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도 즉시 법안에 서명했다.

콜로라도주는 민주당 소속 재러드 폴리스 주지사가 이끌고, 입법부도 민주당이 주도한다.

abbi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