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듯 꼬릴 흔들어" 선미니까 가능한 '꼬리' 무는 무한 변신 (종합)[퇴근길 신곡]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선미가 파격 변신과 함께 솔로 퀸의 귀환을 알렸다.

선미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TAIL)’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꼬리(TAIL)’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지난해 6월 발표한 '보라빛 밤 (pporappippam)' 이후 8개월 만에 컴백한 선미는 매혹적인 캣우먼으로 또 한 번의 변신을 시도했다.

선미의 이번 신보 ‘꼬리(TAIL)’에는 선미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꼬리(TAIL)’와 ‘꽃같네(What The Flower)’ 두 곡이 수록되었으며, 장르가 다른 두 곡을 통해 선미의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타이틀곡 ‘꼬리(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으로, 보라빛 밤, 사이렌, 날라리 등에서 같이 합을 맞춰온 히트 메이커 FRANTS 작곡가가 선미와 함께 공동 작곡을 맡았다. 

강렬한 사운드 위에 기타리스트 ‘YOUNG’의 독특한 기타 리프를 더한 이 곡은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사운드가 특징으로 선미의 강렬한 퍼포먼스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한다.

‘꼬리(TAIL)’의 안무는 비욘세와 제니퍼 로페즈의 댄서이자 안무가로 활동하는 Janelle Ginestra(자넬 기네스트라)의 작품으로,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과감하고 디테일한 동작들과 색다른 구성들로 꽉 짜인 기승전결 있는 퍼포먼스로 단숨에 눈을 사로잡는다.

"딱 거기까지만 Oh / 니 입꼬리 올라가는 소리 / 여기까지 들려 / 아쉬워하기엔 너무 빨라 / 알잖아 Wait for it" "우린 미친 듯이 사랑하고 / 미친 듯 입을 맞추고 / 미친 듯 꼬릴 흔들어"

또한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는 영화 속 ’캣우먼’을 오마주 하여 다양하게 변신하는 선미의 모습이 담겨 있으며, 댄서들과 함께한 강렬한 퍼포먼스가 인상적ㅇ이다.

이처럼 매 앨범마다 도전의 도전을 거듭하는 선미는 이번 신곡 역시 과감한 시도를 통해 자신만의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한편 선미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팬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mk3244@osen.co.kr

[사진] 뮤직비디오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