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성 "품위있는 가수 될것" vs 학폭 폭로자 "성희롱도 당해"[종합]

[OSEN=박소영 기자] 트로트 가수 진해성이 KBS 2TV ‘트롯 전국체전’ 금메달을 따자마자 학폭(학교 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하지만 진해성 측과 폭로자 측이 팽팽한 입장 차를 벌이고 있다. 

진해성과 중학교 2학년 동창이라는 글쓴이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진해성은 당시 학급은 물론 전교에서도 알아주는 짱이었다. 학기 초부터 소심하고 어리숙했던 저를 진해성은 이동수업이 있을 때마다 자신의 책과 필기구를 저에게 맡겼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이후에는 숙제를 시키기 시작했다. 깜빡하고 제 숙제를 못한 날이면 진해성과 그 친구들의 숙제를 먼저 하고 제가 혼났다. 어쩌다 한 번씩 빵 셔틀을 시킨 적도 이었다. 자위 횟수와 방법을 물어보기도 했다. 시늉이라도 해 보라고 강요했다”며 성희롱까지 폭로했다. 

진해성에게 직접적인 폭행을 당하진 않았지만 폭로자는 비참한 학창시절을 보냈다고 강조했다. “진해성의 공식 셔틀로 낙인 찍혀 누구도 저를 동등한 친구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저는 피해야 할 대상이었고 무시 받고 천대 받는 게 당연했다”고 상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진해성 측의 입장은 정반대다. 소속사 측은 22일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잘라 말했다. 폭로자와 피해자가 진해성의 중학교 졸업앨범으로 인증했지만 작성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다는 것. 

소속사 측은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소속사는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아티스트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힘줘 말했다. 

진해성은 지난 20일 방송된 KBS2 ‘트롯 전국체전’ 최종회에서 재하, 최향, 한강, 신승태, 김용빈, 오유진, 상호&상민을 꺾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는 자신이 금메달의 주인공으로 호명되자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고맙습니다. 품위 있는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금메달을 목에 건 지 이틀 만에 학폭 논란에 휩싸였고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 순위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다. 그가 팬들에게 약속한 대로 품위 있는 가수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트롯 전국체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