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혜, 4년만에 또 학폭 의혹에 결국 칼 빼들었다..“경찰에 의뢰, 절대 선처 없다”[종합]

[OSEN=민경훈 기자]

[OSEN=강서정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가 또 다시 제기된 학교 폭력 의혹에 결국 칼을 빼들었다. 이번엔 선청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네티즌이 김소혜의 학교 폭력을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 작성자는 자신이 피해자가 아니라며 “내가 직접 보고 들은 행동과 말들도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이번에 제기된 학교 폭력 논란은 2017년 불거졌던 내용이었다. 김소혜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네티즌은 김소혜가 중학교 1학년 때 친구에게 폭력을 가해 학교폭력대책자위원회가 조사를 나섰고 합의금을 물어줬다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학폭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김소혜 소속사 측은 “해당 루머는 허위사실이다. 지속적으로 악플을 모니터링하며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OSEN=이대선 기자]

이에 작성자는 “김소혜 관련 악성 글을 쓰고 삭제했다. 김소혜와 같은 중학교 나온 것은 사실이지만 평소 학교에서도 예쁘고 인기 많았던 김소혜가 다른 사람들한테도 인정 받고 인기 많아지는 것에 대해 시기와 질투가 나서 증거 없는 허위 사실을 퍼트렸다”며 “흔히 머리채 사건이라 말하는 그 일도 사실 저는 직접 목격하지도 못했던 일이고, 그저 인터넷에 기정사실화 되어 퍼져있기에 아무런 영문도 모르고 작성했다. 선처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런데 4년 만에 또 같은 내용의 폭로글이 올라왔고 김소혜 소속사 측은 결국 강경대응이라는 칼을 빼들었다. 

김소혜의 소속사 측은 22일 OSEN에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진 학교 폭력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과거에도 제기됐던 일이다. 경찰 신고를 하고 조사가 이뤄지는 등 조치가 이뤄지던 중 사과문을 받고 선처를 했다. 그런데 똑같은 내용으로 이날 학교 폭력 논란을 제기했다”며 “현재 경찰에 의뢰한 상태다. 절대 선처는 없다”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는 없고 김소혜의 학폭을 주장하는 글만 등장, 끝내 소속사 측이 선처 없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