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 지우자 치한이 후다닥…네티즌 경악시킨 中 화장품 광고

여성에게 다가가던 치한이 여성의 민낯을 보자 달아난다는 내용의 중국 화장품 광고가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중국 화장품 광고. SNS 캡처.






11일(현지시간) CNN은 중국 면 제품 회사 '펄코튼'에서 만든 클렌징 티슈(화장 지우는 휴지) 광고가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고 삭제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광고에서 어두운 밤길에 복면을 쓴 남성이 여성의 뒤를 따라간다. 남성은 여성에 가까이 다가서게 되고, 여성은 남성을 쫓아내기 위해 클렌징 티슈로 얼굴을 닦는다. 화장이 지워진 여성의 얼굴은 남성으로 바뀌고, 이 남성은 치한을 향해 말한다. "형, 무슨 일 있어?"

소셜미디어에서 광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여성이 가장 두려워하는 상황을 광고에 이용했다", "화장을 해서 범죄의 표적이 됐다는 거냐", "광고 의도가 뭐냐", "역겹고 잘못됐다"며 비난했다.

전중국여성연맹이 운영하는 중국여성뉴스는 이 광고를 연맹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고 "이 광고는 선입견과 악의, 무지로 가득 차 있다"며 "여성은 소비자이지 소비되는 상품이 아니다. 여성을 모욕하는 이 '창의적인' 광고는 대중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업체 측은 애초에 "제품 성능을 강조하기 위한 창의적인 설정이었을 뿐"이라 해명했으나 여성들이 불매 운동까지 나서자 결국 광고를 삭제하고 사과했다.

11일에는 웨이보에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팀을 꾸렸고, 앞으로 비슷한 사건을 막기 위해 콘텐츠를 개선하고 광고 창작 과정을 리뷰하겠다"는 내용의 두 번째 사과문을 올렸다.

CNN은 중국 기업이 성차별 의혹으로 사과한 게 처음이 아니라고 전했다. 2020년 슈퍼마켓 체인 RT마트는 의류 사이즈 L과 XXL를 착용한 여성에게 "썩은", "끔찍한"이라는 꼬리표를 붙여 진열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보다 1년 전에는 중국의 차량공유서비스앱 디디추싱이 두 건의 여성 승객 살인 사건 이후 여성 승객에 대해서만 '8시 통금제'를 실시했다가 비판 여론에 철회한 바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