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반품 없는 환불’ 증가…아마존·월마트·타깃 등 시행 중

대형 유통업계가 비용 때문에 반품 없는 환불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AP]

유통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후 ‘반품 없는 환불’을 해주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저널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쇼핑이 급증한 가운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일부 유통업체들 사이에서 환불 정책에 변화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장 수용 인원에 제한이 가해지고 고객들도 감염 우려로 매장 방문을 꺼리면서 다른 방식의 대응이 필요해졌다.

또 배송요금이 많이 발생하는 제품의 경우 반품을 받지 않고 환불해주는 게 비용이 더 적게 들 수 있어 ‘반품 없는 환불’ 정책의 적용이 확대되는 이유로 꼽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