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 보는 화천 산천어축제…강원도 '겨울왕국' 올핸 못 본다

대관령 눈꽃축제·태백산 눈축제 등 줄줄이 취소
화천 산천어축제는 코로나19 추이 본 뒤 결정



지난 1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서 열리는 '2020대관령 눈꽃축제'를 찾은 방문객들이 겨울왕국 캐릭터 눈 조각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강원 지역의 대표적인 겨울 축제인 ‘대관령 눈꽃축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결국 취소됐다.


평창군은 20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정부 대응 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지역 확산 방지와 주민 안전을 위해 대관령 눈꽃축제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29회째를 맞는 대관령 눈꽃축제는 매년 1월에 열리며, 연간 약 10만명이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해왔다.

메인 행사장인 대관령 눈꽃공원에는 마치 겨울왕국에 온 듯 다양한 모양의 눈 조각이 제작돼 관광객들로부터 호응을 얻어왔다. 주변에 다양한 즐길 거리도 많아 2018평창겨울올림픽 당시 봅슬레이와 루지, 스켈레톤 경기가 열린 슬라이딩센터에서 루지 썰매를 탈 수 있는 체험부터 눈썰매, 눈꽃마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군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불가피하게 축제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며 “겨울 축제의 원조 격인 대관령 눈꽃축제의 부족한 점을 보완해 향후 더 내실 있는 축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창군은 앞서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2월부터 개최할 예정이던 ‘평창 송어축제’도 열지 않기로 했다.
평창군 앞서 송어축제도 취소 결정



대관령 눈꽃축제 홈페이지에 올라 온 행사 취소 공지. [사진 대관령 눈꽃축제 홈페이지 캡처]






태백산국립공원 당골광장에 열리는 ‘태백산 눈축제’도 결국 취소됐다. 태백시문화재단은 최근 태백시청 소회의실에서 축제위원회 전체 회의를 열고 태백산 눈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참여한 위원 14명 중 11명이 취소에 동의했다. 지난달 26~28일 진행한 동별 의견 수렴 간담회에서 개최 취소 의견이 많았던 점도 반영됐다.

매년 1월에 태백산국립공원과 황지연못 등 태백시 일원에서 열리는 태백산 눈축제는 30여 점의 대형 눈 조각과 20여 점의 얼음 조각이 전시된다. 지난 겨울 축제의 눈 조각 전시 테마는 겨울왕국이었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얼음 성, 엘사, 안나, 울라프 등 겨울왕국 캐릭터의 눈 조각을 감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태백시는 눈과 얼음 조각 작품을 만들려면 작품 구성부터 제작까지 최소 2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고심을 거듭해왔다. 더욱이 10억원 정도의 예산 중 준비 과정에서 70∼80%가 소요되기 때문에 섣불리 개최를 결정했다가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 막대한 세금이 낭비될 수 있다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태백시 관계자는 “눈축제는 취소됐지만, 주민들의 우울감 극복과 문화 혜택 제공을 위해 동별 문화행사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산천어축제 취소 지역경제 타격 너무 커



지난 1월 태백산 눈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태백산국립공원 당골광장에 전시된 대형 눈 조각 작품들을 보며 겨울 추억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화천군도 산천어축제 개최를 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화천은 물론 인접한 철원·춘천·인제 등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이라 축제 개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그렇다고 취소 결정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화천군의 경우 올해 코로나19를 비롯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지난 8월 집중호우 피해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지역경제가 붕괴 직전이기 때문이다. 세계 4대 겨울 축제로 꼽히는 화천 산천어축제의 경우 매년 170만~180만명의 관광객이 찾아 축제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크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지금처럼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면 축제를 열기 어려워 눈 조각과 얼음광장 등은 이미 만들지 않기로 했다”며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얼음낚시 등 일부 프로그램 정도는 진행할 수 있을 것 같아 발생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평창=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