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당] 비워가는 자리

푸르렀던 열정은

공허한 흔적만 남기고

떠나보낼 건 떠나보낸

찬 서리 내린 나뭇가지에

성긴 바람만이 안겨


식어가는 남은 햇살이 아쉬운 날들

간직해야 할 소중한 것들이

지워진 아픔을 견뎌야 하는

11월이

상념의 그늘진 회한으로

비워가는 자리 지키고 있다

양기석 / 시인·퀸즈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