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8명 중국 유학 비자 급감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 책임론을 비롯해 외교·군사 분야에서 갈등을 겪는 가운데 올해 6월 중국 유학생들이 발급받은 미국 학생 비자 건수가 8건으로 급락했다.

16일 환구망에 따르면 올해 6월 미국 학생 비자를 발급받은 중국 유학생은 8명으로 지난해 동기(3만4001명) 대비 90% 이상 급감했다.

미국 방문 학자 비자를 받은 중국 연구원도 8명으로 격감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방문 학자 비자를 받은 중국 연구원 수는 5736명이었다.

환구망은 “미국의 인공지능(AI) 분야의 연구 인력은 전 세계 60%에 달한다”면서 “이 중 31%는 미국 연구자이고, 27%가 중국 출신 연구원”이라고 소개했다. 매체는 이어 “미국이 중국 연구원과 학생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것은 관련 분야에서 중국 학자들의 공헌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미국 내 유학생이 가장 많은 국가는 중국이었다”며 “미국이 중국 유학생에 대해 제재하고, 유학생들도 다른 국가로 유학 계획을 변경하면서 올해는 순위가 급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