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리티 높인다’… 컴투스, 야구게임 위해 최신 모션캡처 장비 도입

컴투스 제공.

[OSEN=임재형 기자] 야구게임 명가 컴투스가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컴투스가 야구게임 라인업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모션캡처 전용 스튜디오를 마련했다.

16일 컴투스는 야구게임 IP(지식재산권)의 리얼리티를 높일 첨단 모션캡처 스튜디오를 사내에 구축했다고 밝혔다. 모션캡처는 게임 내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움직임과 동작을 실제 상황에 기반해 구현하는 기술이다. 단순 모션은 물론 디테일한 동작들까지 실사에 가깝게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새롭게 구축된 컴투스의 모션캡처 스튜디오는 최고 사양의 모션캡처 전용 카메라를 비롯해 전문 그래픽 장비 등 최첨단 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기존 1인만 촬영할 수 있는 자이로 장비에 추가로 최대 10명까지 촬영이 가능한 최신 광학식 전문 장비까지 새로 도입해 더욱 쉽고 빠르게 많은 수의 모션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컴투스는 국내외에서 서비스 중인 ‘컴투스프로야구2020’과 ‘MLB 9이닝스 20’ 등 야구 게임 타이틀에 광학식 장비를 활용한 고도화된 모션 캡처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이는 실제 선수들의 움직임과 함께 승리 세리머니 장면과 같이 여러 명의 선수들이 한데 뒤엉켜 있는 역동적인 움직임들까지 정교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또한 실제 프로야구 선수 출신이 모션캡처 촬영에 직접 참여해 선수 시절 다져진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 야구 동작들을 구현할 계획이다. 컴투스 측은 “특정 선수들이 가진 고유의 특이폼까지 정교하게 살려내 리얼리티를 추구하는 야구 게임 팬들의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lisco@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