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초면 혈중산소포화도 측정' 애플워치6…보급형 모델도 첫선(종합)

아이폰 없는 어린이도 애플워치 쓰는 '가족설정' 도입
트레이너 보며 운동하는 '피트니스+' 도입…구독 서비스 망라한 '애플 원'도
충전용 어댑터 기본 구성서 빠져…싱가포르 정부와 '건강 프로젝트' 시작

아이폰 없는 어린이도 애플워치 쓰는 '가족설정' 도입

트레이너 보며 운동하는 '피트니스+' 도입…구독 서비스 망라한 '애플 원'도

충전용 어댑터 기본 구성서 빠져…싱가포르 정부와 '건강 프로젝트' 시작

(샌프란시스코·서울=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채새롬 기자 = 애플이 15일(현지시간) 혈중 산소포화도를 측정하는 기능 등을 탑재한 신작 '애플워치 6'를 발표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에서 온라인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애플워치 6과 보급형 모델인 '애플워치 SE'를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혈중 산소포화도가 호흡기·혈액 순환 건강을 보여주는 한 척도라고 설명했다.

이 지표는 혈액 속 헤모글로빈 중 산소 포화 상태가 된 헤모글로빈의 비율을 가리키는 것으로, 95∼100%일 때 정상적인 수준으로 여겨진다.

애플워치 6은 시계 뒷면의 4개 포토 다이오드, 적외선·적색 등 4개 LED(발광다이오드) 클러스터를 이용해 혈액의 반사광을 측정한 뒤 혈액 색깔을 근거로 알고리즘을 이용해 15초 만에 혈중 산소포화도를 측정한다.

애플은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등 대학·연구기관과 협업해 혈중 산소포화도 등 애플워치가 측정한 여러 수치들을 천식, 심부전 등을 포함한 건강 관리에 어떻게 활용할지 연구할 계획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나 독감 같은 호흡기 질환의 초기 신호로 사용할 수 있는지도 연구한다.

아이폰이 없는 어린이나 노인들도 아이폰 없이 애플워치를 쓸 수 있도록 '가족 설정' 기능이 도입된다. 이를 통해 부모는 아이들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할 수 있고, 이들이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연락처를 제한할 수 있다.

다만 한국은 1차로 이 기능이 적용되는 국가에 포함되지 않았다.

또 애플워치 6에는 새로운 칩 'S6'가 탑재돼 전작보다 속도가 20% 빨라졌다. 실시간으로 고도를 표시하는 기능이 장착돼 등산·하이킹 때 활용할 수 있다.

애플워치 6의 국내 가격은 53만9천원부터 시작하며,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애플은 환경 보호를 명목으로 이날 애플워치 6세대를 시작으로 앞으로 판매하는 애플워치 기본 구성품에서 충전용 어댑터를 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0월에 공개되는 아이폰12에서도 충전용 어댑터가 기본 구성에서 빠질 확률이 높아졌다. 애플은 또 보급형 모델인 '애플워치 SE'도 처음으로 내놨다. 저가형 애플워치로 시장을 확장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가격은 국내 기준 35만9천원부터 시작한다.

애플은 운동량을 측정·관리하는 애플워치의 기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구독형 유료 서비스 '피트니스+(플러스)'도 발표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운동 동영상을 틀면 그 순간부터 애플워치가 심장 박동수나 칼로리 소모량, 달린 거리 등을 측정해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동영상에는 요가, 사이클, 춤, 러닝머신 달리기, 코어 운동, 근육 운동 등 분야별 세계적 트레이너가 출연해 운동법을 지도하고 동기를 부여한다.

미국에서는 구독료가 월 9.99달러, 연간 79.99달러로 책정됐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빠졌지만 연말까지 전 세계로 확대될 예정이다.

애플은 이와 함께 음악, 영화·드라마, 뉴스 등의 각종 구독 서비스를 한데 합친 '애플 원' 서비스를 올가을부터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아이클라우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 영화·드라마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게임 서비스 애플아케이드, 애플뉴스, 애플 피트니스+를 모두 합친 것이다.

미국에서는 개인의 경우 월 14.95달러, 가족은 월 19.95달러로 요금이 책정됐다.

애플은 이와 함께 싱가포르 정부와 손잡고 애플워치를 이용한 국가 건강 프로젝트를 다음 달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플이 정부 기관과 협력해 건강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 싱가포르 건강증진원, 의료진들이 협력해 만든 애플워치 '루미 헬스' 앱은 싱가포르 국민에게 개인화된 미리 알림, 프로그램, 활동 코치 및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건강 검진 및 예방 접종을 챙기는 웰니스 도전 과제도 부여한다.

싱가포르 거주민은 2년간의 프로그램 참여를 마치면 380싱가포르 달러의 리워드를 받을 수 있다.

애플은 이 앱을 통해 수집되는 건강 정보는 사용자의 명시적인 동의를 얻으며 언제나 해지할 수 있고, 어떤 데이터가 무슨 목적으로 수집되는지 등의 정보도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다른 국가나 정부와도 비슷한 프로그램에 대해 협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