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인 측, 유튜브로 불법도박장 개설 혐의 우회적 부인...'실검' 황당?

[사진=OSEN DB, 허세스코 유튜브] 코미디언 김형인(위)이 불법 도박 및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유튜브 측이 이를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OSEN=연휘선 기자] 코미디언 김형인이 불법 도박 참여 및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공동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서도 이를 뒷받침하는 글이 포착됐다.

15일 밤 유튜브 채널 허세스코 측은 커뮤니티를 통해 김형인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캡처 사진을 게재하며 "추미애 이분 어디 갔어?"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날 하루 동안 집계된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담겼다. 이 가운데 김형인이 1위에 올라 시선을 모았다. 

이날 저녁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SBS 공채 출신 인기 개그맨 김 모 씨가 후배 코미디언 최 모 씨와 서울시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김 씨가 김형인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김형인은 '뉴스데스크' 측에 "한 두 번 불법 도박을 한 것은 맞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더욱이 최초 보도에서 김형인은 익명으로 거론됐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과거 출연했던 SBS 예능 프로그램 '웃음을 찾는 사람들' 코너가 자료화면으로 등장해 정체가 특정되기도 했다. 

이에 김형인이 출연 중인 유튜브 채널 허세스코 측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통해 이 같은 상황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며 김형인의 혐의 부인에 동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형인은 최근 온라인콘텐츠제작자 콧털형님과 허세스코에서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를 선보였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허세스코 유튜브.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