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클리드' 김태민의 초연함, "악플, 동기부여 될 때도"

[OSEN=종로, 고용준 기자] "2-0 승리이지만, 보완할 점이 있네요. 더 준비해야 죠."

승리를 기뻐하기 보다는 그 안의 내용에 더 비중을 뒀다. '클리드' 김태민은 시종일관 진지함을 잃지 않았다. 팬들의 쓴소리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초연함도 느낄 수 있었다. 

젠지는 1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벌어진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스플릿 설해원과 2라운드 경기서 2-0 승리를 거뒀다. '룰러' 박재혁과 '비디디' 곽보성이 1, 2세트 캐리력을 발휘하면서 팀의 완승을 견인했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김태민은 "오랜만에 경기하는 느낌이었다. 2-0 승리이기는 하지만 보완할 점이 있다. 더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담담하게 승리한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그는 "2세트의 경우 드래곤 싸움을 할 때 계속 상대에게 각을 내줬다. 힘든 경기가 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글로벌골드 차이로 이긴 경기라는 생각도 든다. 내용 면에서 부족함이 많았다"며 경기 내용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김태민은 다음 상대인 담원전에 대한 각오도 잊지 않았다. "담원 캐니언 선수가 폼이 많이 올라왔다. 매치업에서 이긴 적이 있지만, 영원한 상성은 없다고 생각한다. 만만의 준비를 하고 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근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가 심하지 않냐는 물음에 그는 "악플을 쓰는 사람들에게 큰 유감은 없다.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는 편이다. 때로는 악플이 자극이 되기도 한다. 일종의 동기부여가 될 때도 있다"며 악플에 대한 상처 보다는 다음을 기약하는 계기가 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김태민은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점은 아쉽지만, 팬 분들의 응원은 큰 힘이 된다. 팬 분들이 코로나 조심하셨으면 한다. 믿고 응원해주시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계속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