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위해 목숨 바친 미군 용사에 경의

박경재 LA총영사ㆍ백황기 SD한인회장 국립묘지 찾아
재외공관장 첫 헌화, 솔대드 전몰장병 기념관도 방문

포트 로스크랜스 국립묘지를 방문한 박경재 LA총영사와 백황기 한인회장이 장진호 전투에 참전해 전사한 한 용사 묘지에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LA 총영사관과 샌디에이고 한인회가 샌디에이고에 묻힌 한국전 참전 영웅과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관을 찾았다.

박경재 LA총영사와 백황기 샌디에이고 한인회장은 지난달 28일 한국전쟁 정전기념일(7월27일)을 맞아 ‘포트 로스크랜스 국립묘지(Fort Rosecrans National Cemetery/ 1700 Cabrillo Memorial Dr, San Diego)’와 ‘솔대드 전몰장병 기념관(Mt. Soledad National Veterans Memorial/ 6905 La Jolla Scenic Drive S. La Jolla)’을 찾아 한국을 위해 영혼을 바친 용사들에게 참배하고 헌화했다.

재외 공관장이 샌디에이고 국립묘지와 전몰장병 기념관을 찾아 헌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총영사와 백 회장은 포트 로스크랜스에 안장된 한국전 참전용사 중에서도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받은 제임스 포인테(James I. Poynter) 해병 서전트 묘지에 헌화하고 묘역에 안장된 또 다른 한국전 전몰 용사들의 묘비를 돌아보고 참배했다.

포인테 서전트가 받은 명예훈장은 연방 하원의원 2/3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미군 최고의 무공훈장이다. 포인테 서전트는 1951년 11월4일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했다. 박 총영사와 백 회장은 또 솔대드 전몰장병 기념관에 들러 샌디에이고 참전동지회 소속 25명의 한인 참전용사 기념패 앞에 헌화했다. 이 기념패는 전몰장병 기념관 측에서 샌디에이고에 살고 있는 한인 참전용사들을 기리기 위해 설치됐다.

이번 참배와 헌화에는 LA 총영사관의 이종돈 영사와 샌디에이고 한인회의 이강선 사무국장도 배석했다.

클레이 송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