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김세아, 5년 전 상간녀 스캔들… "카드 본 적도 없어… 극단적 생각도 해" [종합]

[OSEN=김예솔 기자] 김세아가 5년 전 스캔들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29일에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세아가 출연해 5년 전 충격적인 스캔들에 휘말렸던 이야기를 꺼냈다. 

김세아는 "1년 반 이상 소송을 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김세아는 "5년 전에 어떤 부부가 이혼을 하는데 나 때문에 이혼을 한다고 했다. 그게 언론 매체에 굉장히 많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아는 "5년 전 일이다. 결혼하고 나서 7년 뒤 일이다. 가정생활하고 있을 때 일어난 일이다"라며 "처음에 뱀피 사업을 한다고 해서 도와줄 수 있나라고 제안을 받았다. 그때 내가 크레이티브 디렉터 일을 하고 있었다. 근데 그게 무산이 됐다. 미안하다고 회사에 한 번 오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아는 "내가 그때 아동에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2달 일했다. 500만원씩 두 번 받고 바로 그 일이 터졌다"라며 "카드를 썼다고 하는데 나는 그 카드를 받아본 적도 없다"라고 억울한 심경을 이야기했다.

김세아는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다. 감각이 없고 얼얼했다. 처음에 배우 이아현 언니한테 연락이 왔다. 언니가 아무 말도 하지 말라고 하더라. 하루 종일 언론 보도가 쏟아져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아는 "법원에 증거자료를 내고 조정으로 잘 마무리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사람 하나 죽이는 일이다. 사람을 죽이는 게 총이나 칼이 필요한 게 아니다. 입으로 죽인다"라고 말했다. 

김세아는 "그땐 내가 소속사도 없었고 일 처리를 나 혼자 했을 때였다"라며 "지금 와서 드는 생각은 모든 게 내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구설수 오른 일 자체가 내 잘못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세아는 "되게 많이 아프고 힘들었다. 하루 하루가 너무 힘들었다. 눈 뜨면 오늘도 왔구나 밤이 되면 밤이구나 했다. 하루 하루가 고통스러웠다. 어떻게 지냈는지 모르겠다. 너무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김세아는 "아이들이 있으니까 힘을 내야지 하면서도 결국 내 싸움이었다. 혼자서 싸워야 하니까 힘들었다"라며 "나쁜 생각을 했다. 하루는 아이가 나에게 왜 이렇게 숨을 크게 쉬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아는 "관리비를 늦게 내서 찬물이 나온 적도 있다. 아이들에게 티 내는 게 싫어서 씩씩한 척 했다. 하루는 둘째가 날 보며 '엄마 죽지마' 하더라. 그날 너무 죽고 싶은 날이었다. 그날은 오늘은 죽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왜 사는 지 모르겠더라. 아이들이 정말 소중해도 그런 날이 있더라. 아이가 그 얘길 하는데 너무 놀랐다"라고 말했다.

김세아는 "아이들을 얼른 씻기고 뉘였는데 아들이 날 보며 '엄마 최고야' 그러더라. 내가 너무 잘못했더라. 너무 미안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아이를 정말 잘 키웠다. 아이가 엄마를 살렸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