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신애라, 심플 하우스 공개 "트로피도 버려"..박나래 '깜짝'

[OSEN=선미경 기자] ‘신박한 정리’ 신애라의 심플 하우스가 공개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박나래가 정리하는 방법을 배우기 위해 신애라의 집을 찾는 내용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정리에 대해서 “엄두가 안 난다. 그때 청소해주는 이모님을 한 번 알아봤는데 이모님이 이 집은 못하겠다고 그만두셨다. 그 이모님이 워너원 숙소를 하셨는데 못하겠다고 하시더라. 내가 이걸 샀었나 싶을 때가 많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신애라의 집을 직접 찾아가 정리 노하우를 배웠다. 신애라의 집은 심플 그 자체였다. 텔레비전이 없었고, 소파 대신 긴테이블과 의자를 사용했다. 책 욕심만 있다는 신애라는 그마저도 2010년 이전의 책들은 모두 처분하고 출판사별로 책을 정리해뒀다.

신애라는 주방 역시 심플하고 깔끔했다. 1인 가구인 박나래가 냉장고 3대를 사용한다는 말을 듣고 놀라며 냉장고 정리를 해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나래는 5인 가구임에도 심플한 냉장고 상태를 보고 깜짝 놀라기도 했다. 특히 신애라는 차인표와 자신의 트로피 역시 꼭 가진하고 싶은 것만 빼고 버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애라는 “수납을 줄이는 것보다 물건을 줄이는 게 더 중요한 심플 라이프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