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는 게 정리 아냐"..'신박한 정리' 신애라x박나래x윤균상, 정리는 곧 삶(종합)[Oh!쎈 현장]

[OSEN=김보라 기자] “(윤균상의) 삶의 질이 높아졌다.” 

배우 윤균상이 29일 오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된 tvN 새 예능 ‘신박한 정리’의 제작보고회에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전까지 몰랐는데, 첫 게스트로 참여하기도 했고, 정리를 통해 복잡했던 마음을 정리할 수 있었다”라고 이같이 밝혔다.

윤균상은 이어 “저도 박나래 누나처럼 이고 지고 살려던 마음이 있었다. 처음엔 그런 마음을 정리하기 힘들었다”며 “일단 (정리를)시도한다는 게 용기인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유곤 PD와 개그우먼 박나래, 배우 신애라, 윤균상이 참여했다.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하는 ‘신박한 정리’는 나만의 공간인 집의 물건을 정리하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윤균상은 “(정리를 하면서)생각도 정리되고 마음도 정리됐다. 방송을 보기 전까지 못 느끼실 거 같다. 스포일러가 될 거 같아서 자세히 말씀드릴 수 없지만 저는 정리를 청소, 수납으로만 생각했어서 몰랐다. 정리를 하면 복잡했던 마음이 사라지며 마음이 편안해지더라"고 경험담을 털어놨다.

김유곤 PD는 “이 프로그램은 신애라가 제안을 해줬다. 처음엔 다른 기획을 갖고 찾아갔었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 PD는 “요즘처럼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시기에 집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면 어떨까 싶었다. 프로그램을 통해 재미있으면서도 좋은 아이디어를 주고 싶다”는 기획의도를 전했다. 

‘신박한 정리’의 제작진은 연예인 게스트를 시작으로 향후 비연예인까지 초청할 계획을 세웠다. “처음엔 연예인 중심으로 가겠지만, 프로그램이 안정기에 접어들면 일반인 출연도 생각하고 있다”고 김 PD가 덧붙였다.

프로그램의 기본 철학에 대해 그는 “기본적으로 정리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봤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정리에 대해 사람마다 다양한 의견을 가질 수 있지 않나. 비우길 원하는 신애라, 물건을 사랑하는 박나래의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물건과 정리 방식이 무엇인지 생각해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저희가 신애라를 ‘반달'이라고 부른다. 뜻은 반 달인인데, 지금은 ‘완달’이다. 완벽한 달인이다.(웃음)”라며 “정리를 완벽하게, 너무 즐거운 상태로 하신다”고 칭찬했다. 이에 신애라는 웃음을 터뜨리며 “저는 박나래를 평소에 좋아했기 때문에 함께 한다고 해서 기뻤다”며 “집에 가본 적은 없지만 화면을 통해 박나래의 집을 봤었는데 ‘물건이 많구나’ 싶었다. 자신의 취향과 개성이 강한 분이라 그런 것도 멋있다. 저는 그런 부분을 살리면서도, 저도 같이 배우고 맞춰가면 좋겠다 싶었다”고 MC로서 호흡하는 소감을 전했다.

박나래는 “저는 신애라가 무언가 사서 집에 놓게 하는 게 제 목표”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윤균상은 “‘달인’ 신애라의 조언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많이 배우고 있다. 정리에 대한 조언보다 정리가 얼마나 즐거운지 배우고 있다. 박나래 누나는 잘 놀아준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웃음)”고 했다.

박나래는 “윤균상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었는데, 방송에서 만나니 방송쟁이더라. 예능을 너무 잘 한다. 제가 진행을 하지만 윤균상이 더 잘 한다”며 “극과 극의 성향을 가진 저와 신애라 사이에서 중재를 잘 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윤균상은 “지금은 신애라 선배님, 박나래 누나가 너무 편하다”며 “처음엔 제가 예능을 잘 몰라서 박나래 누나의 도움 덕분에 힘이 됐다. 겁이 났는데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지금은 적응을 한 거 같다.(웃음) 방송을 보면 블록버스터급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유곤 PD는 윤균상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신애라와 박나래를)보좌하면서 듬직한 막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싶었다. 보필하면서 중재할 수 있는 막내를 찾았는데 윤균상이 굉장히 어울렸고, 함께 다니기도 좋을 거 같아서 이 조합이 만들어지게 됐다”라고 밝혔다.

신애라는 “저와 박나래가 높은 곳에 놓여 있는 물건을 못 꺼내는데, 윤균상은 키가 커서 의자 없이도 잘 꺼내준다”고 말하자, 박나래는 “거의 인간 지미집이다. 우리와 보는 시점이 다르다”라고 그를 대체할 사람이 없음을 자신했다.

이어 그녀는 “갖고 싶다는 욕구로 그냥 갖고 있는 물건이 너무 많다. 그렇다 보니 필요한 물건이 어디 숨어서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나에게 필요없지만 남들에게 필요한 물건이 있다. 버리는 게 정리가 아니라, 그런 것들을 나누는 게 정리라고 생각한다. 무조건 버리는 게 정리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자신만의 생각을 밝혔다. 비우는 작업이 첫 번째라고 강조한 그녀는 “어떻게 비우는지 저희가 보여드리겠다. 각자 비워서 헐겁게 만든 상태에서 정리를 해야한다”고 했다.

윤균상은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달라진 게, 반려동물 때문에 나만의 공간을 포기할 필요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방마다 캣타워가 있었고 그게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렇지 않더라도 반려동물과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반려묘 4마리를 키우고 있다. 

그는 배우 이종석, 변요한을 게스트로 추천하고 싶다며 “아이가 생기면 정리하는 게 쉽지 않은데 저는 이준혁 형도 추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종석과 드라마 '피노키오', 변요한과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이준혁과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을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신박한 정리'는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tvN 제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