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보조 성공을 위한 전문지식의 필요성 [학자금 칼럼]

리처드 명 대표/AGM인스티튜트

모든 일에는 순서가 있듯이 그 일들의 진행에는 방향설정이 올바르게 되어 있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대학의 재정보조 진행을 단순히 대학에서 요구하는 순서를 따라 서류만 제출하면 성공할 것이라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높다. 그러나, 재정보조를 실패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신청을 하지 못해서 실패하는 것이 아니라 재정보조를 잘 받지 못해서 실패하는 것이다. 재정보조의 기본적인 신청은 연방정부의 재정보조 신청서인 FAFSA (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를 온라인으로 자동 연결해 신청함으로 이뤄진다.

보기에 간단히 쉬운 것처럼 재정보조의 신청이 느껴질 수도 있다. FAFSA의 신청은 이른바 IRS 데이터를 자동으로 연결해 DRT방식으로 데이터를 불러들여 제출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재정보조신청을 간단이 마쳤다고 생각하기 쉽다. 신청서 제출 후 제출내용이나 기타 추가서류들의 검증과정 등 재정보조의 전반적인 진행을 소홀히 하게 되면 큰 낭패를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재정보조의 진행은 기본적으로 연방정부가 표준화한 방식을 따라 Need Basis에 기준해서 형평성을 두고 가정분담금(EFC) 계산이 이뤄진다. 그리고, 이 때에 적용하는 계산방식은 단순히 연방정부의 세금보고서에 나타난 기록을 참조해 가정분담금을 계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른바 연방정부와 주정부 보조금을 계산하기 위한 목적이다. 신청하는 내용도 학생과 부모의 수입 및 자산내용에 대해 비교적 간단히 제한적으로 묻는다. 즉, 해당 기금들의 계산에만 필요한 내용을 선별해 묻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정분담금 계산을 우리는 Federal Methodology방식이라고 한다. 이는 주로 재정보조를 지원받는 대부분이 연방정부와 주정부 보조금으로 이뤄진 비교적 비용이 적은 주립대학들에 적용이 되는데, 재정보조금이 풍성한 사립대학들과 몇몇 명문 주립대학들은 이렇게 제한된 정보를 가지고 수만달러에 이르는 자체기금 (School Endowment Fund라고 함)등을 계산하는데 FAFSA에 제출된 내용만으로는 턱없이 정보가 부족해 해당 가정의 실질적이며 구체적인 수입내용과 자산을 더욱 자세히 파악하기 위해 칼리지 보드를 통해 C.S.S. Profile을 기본적으로 요구한다.

추가로 대학의 자체적인 재정보조양식을 요구하거나 주정부의 신청양식을 별도로 제출 요구하는 곳도 있으므로 신중히 진행해야 한다. 앞서 말한 C.S.S. Profile의 내용에는 사업체를 운영할 경우에 거의 360문항이 넘는 질문들이 산재해 있고 한번 제출하면 다시 정정하기가 쉽지 않아 매우 곤욕을 치르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대학들이 날이 갈수록 연방정부나 주정부가 동일한 수입과 자산에 대해서 매년 가정분담금을 높여 계산함으로써 모자라는 재정보조 기금을 자연스럽게 줄여 나가려는 노력을 하는 가운데 대학의 재정부담이 높아져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보다 효율적인 방법은 재정보조를 신청하는 가정의 내용을 매우 자세히 구체적으로 잘 파악하는 방법이다.

물론, 동시에 자체적인 기준의 가정분담금 계산을 별도로 적용해 재정보조 대상금액(Financial Need)을 줄임으로써 합법성과 형평성의 조정을 통해 난국을 해결해 나가는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이러한 계산은 두 종류로 나눠져 있다. 그리고, 가정분담금을 높이는 계산방식에 재정보조 지원수위를 퍼센트로 높여서 마치 대학이 많은 퍼센트의 재정보조를 지원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때로는 그 지원액수 면에서 예년보다 더 낮아진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대학의 홍보 마케팅을 겸비한 축소된 재정보조가 어떻게 지원되었는지를 정확히 평가할 줄 알고 어필을 통해 자신의 권리를 찾아야 하며 올바로 대처해 나가려면 반드시 재정보조에 대한 전문지식이 필수적이라 하겠다.

첫째는 재정보조 관련용어부터 정확히 이해하고 정리해 놓는 것이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다. 둘째는 재정보조에 적용되는 가정분담금 계산이 어떻게 되는지 그리고, 가정분담금을 낮추기 위한 방법과 시기적인 절차를 정확히 파악해 가정분담금을 증가시키는 수입과 자산부분을 어떠한 방식으로 사전조치를 설계해야 재정보조를 극대화할 수 있는지를 정확히 모색해 조치해야 할 것이다. 셋째로 전략적인 어필을 통해 잘못 나온 재정보조를 보다 효율적으로 정정할 수 있도록 수정해 나가는 전문성을 길러 나가야 재정보조를 성공할 수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itute.org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디오 뉴스 더보기 +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