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경로 추적’ 성공할까

<코로나19>
주정부 최대 1000명 투입
사생활 침해 불신에 ‘글쎄’
성공하려면 주민 협조 필수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기여한 감염자 동선 추적이 조지아주에서도 통할까. 대답은 ‘글쎄’다.

조지아주 공중보건부(DPH)는 향후 수주 내 감염자 동선 추적 인력을 최대 1000명까지 네 배로 늘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주민들에게 감염자 동선 추적이 무엇인지 이해시키고 설득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감염자 동선 추적 시스템이 성공하려면 대중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코로나19 양성 반응자로부터 먼저 접촉자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고 그 접촉자들은 2주간 자가격리하면서 증상을 보건 당국에 알려 줘야 추적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다.

하지만 조지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추적 시스템보다 훨씬 빠르게 움직인다. 정부의 ‘정보 수집’에 대한 불신의 장벽이 높은 데다 낯선 사람이 전화로 접촉자 명단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캐슬린 투미 보건 커미셔너도 이 같은 문제점을 잘 알고 있다. 그 역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자 추적 업무를 담당한 경력이 있다. 투미 커미셔너는 최근 애틀랜타 저널(AJC)과의 인터뷰에서 “(추적 시스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보건부에서 오는 전화나 텍스트 메시지를 꺼리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협조해야 가능하다”며 쉽지 않은 문제임을 실토했다.

오히려 현실은 반대로 움직이고 있다. 최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음모론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불신의 벽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강제 격리를 위해 어린이까지 집에서 끌어내고 있다는 괴소문이 나도는가 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닌 인구 추적 통제를 위해 1000억 달러 규모의 추적 법안이 연방하원에 상정됐다”는 가짜 뉴스도 있었다.

주정부의 추적시스템이 블루투스 기술을 사용하는 애플이나 구글의 감염자 동선 추적앱과 같은 것으로 혼동하기도 한다. 워싱턴 포스트와 매릴랜드 대학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미국인 5명 중 3명이 애플이나 구글 앱을 사용하지 않거나, 차라리 스마트폰을 쓰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투미 커미셔너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주정부의 추적 앱은 주민의 모든 행동을 감시하는 것이 아니라 추적 담당자가 전화를 걸 필요 없이모니터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결국 효과적인 홍보를 통해 ‘정보수집’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한 주민 우려를 얼마나 불식시키느냐가 감염자 추적 인력을 늘리는 것보다 더 중요한 우선 과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