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인도 소매업체 '퓨처리테일' 지분 인수 추진'

블룸버그 보도…인도 시장서 확장하려는 전략인 듯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인도의 2위 소매업체 '퓨처 리테일'의 지분을 최대 10% 인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수 협상은 마무리 단계로, 퓨처 리테일은 10%의 지분에 대해 2억8천100만 달러(약 3천400억원)의 금액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퓨처 리테일은 식료품 체인 '빅 바자'를 포함해 식료품, 주택, 라이프스타일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인도 내 400개가 넘는 도시와 마을에 1천534개의 소매 점포를 갖고 있다.

이번 거래는 아마존이 인도 시장 공략을 강화하려는 또 다른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달 초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는 아마존이 인도의 최대 소매 체인 중 하나인 '릴라이언스 리테일'의 지분 26%를 사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아마존은 이미 '아마존 인도'로 인도 시장에서 최대 온라인 상거래 업체 지위를 구축했다.

이에 앞서 4월에는 아마존이 중국의 내수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철수할 것이란 보도와 함께 아마존이 중국 시장을 포기하는 대신 지배적 사업자가 될 가능성이 더 큰 인도에 집중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인도 시장은 아마존의 최대 경쟁자인 월마트가 현지의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 플립카트를 인수해 아마존과 월마트의 또 다른 각축장이 되고 있다.

인도 브랜드 자산재단에 따르면 2026년까지 인도의 전자상거래 시장은 2천억 달러(약 242조원)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