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수술 앞두고…60대 서울대 청소노동자 숨진채 발견




서울대 공과대학에서 근무하던 60대 청소 노동자가 대학 내 휴게공간에서 휴식 중 숨졌다.

13일 경찰과 서울대에 따르면 청소 노동자 A(67)씨는 지난 9일 낮 12시 30분께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302동) 직원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해 서울대 법인직원으로 전환된 A씨는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고 수술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사인은 병사로 기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서울대 관계자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오세정 총장도 문상을 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장례 절차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