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보다 박민정"…'동상이몽2' 조현재, 사랑꾼의 달콤한 고백 '최고의 1분' [핫TV]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 시청률 상승세를 그리며 월요 예능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3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SBS ‘너는 내 운명’은 평균 시청률 7.5%(이하 수도권 가구 2부)로 시청률 상승세를 그리며 동시간대 1위 기록을 이어갔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1%로 동시간대 1위에 올랐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조현재-박민정 부부, 신동미-허규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스튜디오에는 배우 이윤지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폭염 속에 괴로워했다. 30도를 웃도는 무더위에 하필 에어컨 고장 난 것. 엄청난 더위에 불쾌지수는 높아졌고, 윤상현은 “워터파크 갈 준비하고 있어”라며 옥상에 아빠 표 워터파크를 만들기에 나섰다. 윤상현은 땀을 뻘뻘 흘리며 풀장에 직접 공기를 넣는가 하면 2층과 3층 옥상을 왔다 갔다하며 대야로 물을 퍼 날라 짠내를 풍겼다. 메이비는 “워터파크 만드느라 아빠는 ‘겨터파크’가 개장됐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이후 윤상현은 정성 가득한 수박주스까지 만들어 내며 폭염 속에서도 가족을 위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조북이’ 조현재는 풍수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조현재는 “풍수는 과학이다”라며 각종 풍수 팁을 쏟아냈지만 아내 박민정은 “미신이다”라며 ‘풍수이몽’을 보였다. 그러나 조현재는 이후 찾아간 전문가에게 풍수 인테리어 대부분이 칭찬을 받자 우쭐해했다.

이후 조현재, 박민정 부부는 풍수 인테리어 팁을 전수하기 위해 조현재의 둘째 누나 집을 방문했다. 누나는 ‘여자 조현재’로 불릴 정도로 조현재와 똑닮은 이목구비로 시선을 끌었다. 조현재의 누나는 조현재에게 “너는 내가 만난 사람 중 썰렁한 사람 다섯 손가락 안에 뽑힌다”, “옛날의 잘생긴 조현재가 아니다”라며 돌직구 발언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박민정은 “여배우들과의 애정신을 보면 어떻냐”라는 질문에 “더 진하게 했어야지”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예쁜 여배우들 보고 안구정화하고 오라고 했다”라고 덧붙이며 쿨한 매력을 보였다. 이어 박민정은 연애 시절 자신의 친구들이 조현재에게 김태희와 비교하는 질문을 던졌던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조현재는 “김태희 씨 보다 민정이가 더 예쁘다”고 답했다고. 이를 듣던 조현재는 “당연히 내 아내가 제일 예쁘지. 누구랑 비교하는 것 싫다”라며 “자기는 매력이 넘쳐”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달달함을 자아낸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8.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신동미-허규 부부는 치맥 페스티벌을 찾았다. 페스티벌이 처음인 두 사람은 ‘흥부자’ 포스로 페스티벌을 즐겼다. 이후 숙소로 돌아온 두 사람은 맥주를 마시며 여름밤 흥파티를 이어나갔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허규의 바이크 이야기로 얼굴을 붉혔고, 신동미는 또다시 ‘신정색’으로 돌변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 함께 만든 듀엣곡 ‘살쾡이와 크랩’을 부르며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이어진 예고 영상에는 새로운 ‘운명 커플’로 합류한 톱모델 김원중♥곽지영 부부의 일상이 공개돼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