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모욕한 日에반게리온 작가 “어차피 내 작품 볼 거잖아”



소녀상의 머리에 화관이 씌워져 있다. [뉴스1]





위안부 소녀상을 비하하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킨 일본 유명 애니메이터 사다모토 요시유키(57)가 이번에는 한국팬을 조롱하는 발언을 해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만화 '에반게리온' 작가로 유명한 사다모토는 10일 '에반게리온 신작을 기다리는 한국인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는 트윗 질문에 "보고 싶으면 봐도 되고, 보기 싫으면 안 봐도 된다"며 "난 신경 안 쓴다. 그런데 보지 말라고 해도 어차피 볼 거잖느냐. 마지막일 테고, 분명 끝내줄 거다"라고 답했다.

사다모토의 대답에는 자신감을 넘어 한국팬을 조롱하는 의도가 섞여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소녀상을 비하하는 트윗으로 한차례 논란이 일었던 만큼 한국 네티즌의 비판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사다모토는 지난 9일 트위터를 통해 최근 개봉한 위안부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을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우고 밟는 영화. 지적 자극이 전무한 천박함 뿐"이라고 평가했다. 또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하려다 취소한 '2019 아이치 트리엔날레'를 겨냥해서는 "도큐멘타나 세토우치예술제 같이 성장하기를 기대했는데, 유감스럽다"고 비판하는 등 혐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다시 트윗을 통해 "한류 아이돌도 좋아하고 예쁜 것은 예쁘다고 솔직히 말한다. 조형물로서 매력이 없는 더러운 것이라고 느꼈을 뿐인데 실제로 본다고 해서 인상이 바뀔까? 모델이 된 분이 있다면 죄송하다"고 비꼬기까지 했다.

그러면서도 10일에는 "평소에는 (한국인들의) 도움을 받는 입장이니 감사하고 있다. 사내 등에 한국인이나 재일 한국인이 있지만 모두 성실하고 좋은 사람들이다. 사이 좋게 지내고 있다"고 적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