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미국대사관 이민국사무실 폐쇄

비자·이민수속 애로·지체 예상
관련 업무 대부분 괌으로 이관

서울에 있는 주한미국대사관 이민국사무실(필드 오피스)이 오는 9월 말로 폐쇄된다.

미 연방정부 산하 이민서비스국(USCIS)은 지난 9일 전 세계 각국 대사관에 있는 필드 오피스 20곳 중 13곳을 내년 여름까지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가장 충격적인 소식은 폐쇄되는 필드 오피스 가운데 특히 대한민국 서울과 멕시코 몬테레이 두 곳을 가장 먼저 폐쇄한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비자나 이민 수속을 할 때 지금보다 더 불편해지는 것은 물론 처리 기간도 상당히 지체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연방 이민서비스국은 서울 주한 미국 대사관 이민국 오피스의 업무를 오는 19일부터 단계적으로 축소해 9월 말까지 오피스의 문을 완전 닫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서울에 있는 주한미대사관 필드 오피스가 담당했던 이민 업무의 대부분은 서태평양 미국령 섬인 괌에 있는 USCIS 괌 필드 오피스로 옮겨지게 됐다. 이로 인해 기존에 진행되고 있던 시민권 신청과 가족이민, 입양 등 각종 이민수속 업무가 큰 차질을 빚는 것은 물론 비용도 적지 않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발표 내용 중에는 ▶자녀입양 청원서(I-600A 또는 I-600)는 오는 16일까지 접수 ▶19일부터는 자녀입양 청원서를 미국 내 내셔널베니핏센터로 우송 ▶9월 1일부터 시민권 신청서(N-400)와 시민권증서 신청서(N-600) 업무 중단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주한미국대사관 이민국 필드 오피스에서 이민 등 각종 업무를 하고 있거나 계획이 있는 한인들은 이민서비스국 홈페이지(https://www.uscis.gov/about-us/find-uscis-office/international-offices/south-korea-uscis-seoul-field-office)에서 필요한 내용을 확인하거나 전화 또는 e메일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박종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