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만스런 은퇴생활 개선하려면…기대치 낮추고 현재에 집중하라

과거 후회, 미래 걱정 말고
의미있는 은퇴 비전 세워야

건강, 경제적 한계가 되레
버킷리스트 동기 될 수도

현재 은퇴생활이 만족스럽지 않다면 은퇴생활에 대한 과도한 기대는 내려놓고 자신에게 의미있는 은퇴 비전을 다시 세워 볼 필요가 있다.

은퇴 후에도 삶은 지속된다. 변한 게 있다면 출근할 직장도, 돌봐야 할 자녀도 없다보니 일상의 지루함에 더해 삶의 목적마저 잃은 것 같은 상실감이 커져간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시간이 갈수록 많은 시니어들이 은퇴 생활에 회의를 느낀다. 그러나 이 평범한 일상 속에서도 의미와 행복을 찾는 것은 은퇴 전과 다를 바 없이 오롯이 나 자신의 몫. 시간이 갈수록 불만스러운 은퇴 생활을 개선하기 위한 방법을 최근 US뉴스앤드월드리포츠가 게재한 기사를 통해 알아봤다.

▶기대치 조정하기=각종 미디어와 광고는 은퇴자들에게 크루즈를 타고 세계 여행을 가거나 멋진 골프장을 다니며 골프를 치는 등 비현실적인 은퇴 생활을 꿈꾸라고 강요한다. 물론 이렇게 살 수 있다면야 좋겠지만 현실이 그렇지 못할 경우 은퇴 생활은 갈수록 불만스럽고 짜증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런 은퇴생활에 대한 비현실적인 기대는 관련 상품을 팔아야만 하는 기업들이 만들어내는 환상임을 잊지 말자. 이런 상업성에 휘둘리기 보다는 지금이라도 의미 있는 은퇴 비전을 만들고 현실적인 계획을 세우는데 초점을 맞추는 것이 행복한 은퇴생활을 위한 확실한 비결이다.

▶통제 할 수 없는 일들 받아들이기=나이가 든다는 것은 삶의 무수한 문제들과 일일이 싸우기보다 때론 타협하는 지혜를 얻게 됨을 의미한다. 즉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일에 맞서 무의미한 싸움을 하기보다는 삶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날씨나 주식시장 현황을 바꿀 수는 없겠지만 노후 저축, 거주지, 주식시장에서 얼마만큼의 리스크를 감수할 것인가는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 또 유전자나 외모 역시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없겠지만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 하는 것 역시 선택의 문제임을 잊지 말자.

▶후회에 매여 살지 마라=은퇴 무렵 많은 이들이 경제적 혹은 건강상 실패나 상실을 경험한다. 그래서 은퇴 후 그런 복잡한 과거와 원한에 붙들려 화난 사람처럼 사는 시니어들을 종종 볼 수 있다. 그러나 오랜 상처나 원한을 붙들고 있는 것처럼 무의미한 일도 없다. 따라서 과거를 후회하고 미래를 걱정하느라 현재를 망치기보다는 바로 지금 새로운 친구나 목적을 찾아 현재를 멋지게 사는데 몰두하는 것이 훨씬 더 남는 장사다.

▶작은 일에 감사하라=곰돌이 푸는 말했다. '매일 행복하진 않지만 행복한 일은 매일 있다'고. 맞다. 은퇴 전 꿈꿨던 페루 마추픽추에 갈 경제적 여유나 체력이 지금 당장은 없지만 동네 공원을 산책하거나 근교 도시의 박물관을 찾고 뒤뜰 정원을 가꿀 수는 있잖은가. 은퇴 전문가들은 "성공적인 은퇴 생활이란 은퇴 전 소소한 행복이라 불렀던 것보다 훨씬 더 작은 것"이라고 조언한다.

▶한계 속에서 동기를 찾아라=많은 은퇴자들이 육체적, 정신적, 경제적으로 제한된 미래를 걱정하며 살아간다. 그러나 이렇게 전전긍긍하며 살다보면 앞으로 남은 시간은 회색빛이 될 수밖에 없다. 잃은 것을 비관하며 현재를 망치기보다는 내 손에 쥐고 있는 것과 남은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훨씬 현명하다. 그리고 한계야말로 버킷 리스트를 작성하고 이를 실행하는 가장 확실한 동기가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경제적, 건강상 한계로 인해 현재 못하는 일이라면 그 조건이 더 나빠질 미래에는 그 일을 할 가능성은 더 없어지기 때문에 현재에 이를 실현하려고 노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주현 객원 joohyunyi30@gmail.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