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간 개성공단 기업들, 40분 기다렸지만 답은 'No'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국 연방하원 레이번빌딩에서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한국 중소기업 대표단이 함께 주최한 '개성공단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연합뉴스]






개성공단 재가동을 설득하기 위해 한국 기업인 대표단이 미국 의회에서 설명회를 개최했지만 참석 의원들은 공단재개에 부정적인 입장을 전달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브래드 셔먼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방미 기업인들의 설명을 듣기에 앞서 “한ㆍ미 정부의 완전한 비핵화(CVID)가 됐든 그에 못 미치지만 북핵 프로그램에 치명적인 제한이 되는 수준이 됐든, 우리는 어느 쪽에도 도달하지 못했다”며 “그때까지 개성공단 재가동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셔면 위원장은 “개성공단에 지급되는 근로자의 임금이 노동자들에게 전달되는지에 대한 우려도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도 밝혔다고 한다.

기업인들의 입장을 듣기에 앞서 ‘재개 방침 불가’라는 미 의원들의 입장부터 전달한 것이다. 이날 설명회는 미 의원들을 상대로 개성공단 재개의 필요성을 설득하기 위한 자리였다. VOA는 그러나 설명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셔먼 위원장을 포함해 앤디 김ㆍ주디 추 의원 등 3명 뿐이었으며, 이마저도 의회 투표에 참여하느라 예정된 시간보다 40분 늦게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주디 추 하원의원 역시 “북한 정부의 무기 개발 때문에 개성공단의 가동이 중단됐다고 알고 있다”며 “상황이 해결되기를 바라지만 이 이슈는 복잡하고 심각한 문제”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반면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 8명의 개성공단 기업대표들은 “제재보다 남북 경제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개성공단 재개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김진향 이사장은 “개성공단은 북한 주민들이 시장경제를 배울 수 있는 장소였다”며 “개성공단 재개는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개성공단 건립으로 군 부대가 후방으로 배치되는 등 개성공단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에 크게 했으며, 이런 한반도 평화조성 노력은 미국의 대북제재 강화법상 위반이 아닌 제재 면제 조건에 해당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또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에 미국기업들이 진출하기를 바란다”는 점도 전달했다.

기업인들은 13일 국무부 한반도 문제 당국자를 면담할 예정이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