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 중 1명, 카드빚 1만불 넘어

이자율 높은 카드부터 정리
'밸런스 트랜스퍼'도 유용

크레딧카드 사용자 4명 중 1명은 카드 빚이 1만 달러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본인의 정확한 카드 채무 상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US뉴스앤월드리포트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카드 부채가 1만 달러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응답자의 24%나 됐다. 크레딧카드 1개에만 빚이 있다는 응답자는 37%정도인 반면, 12%는 5개 이상의 크레딧카드에 채무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 5명 중 1명은 카드 채무 상태에 대해 정확히 모르고 있다고 답해 재정교육이 시급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사회초년생 등 일부 젊은층은 미니멈페이를 하다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카드 빚을 감당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빚 탕감을 받는 등의 방법이 있지만 크레딧은 완전히 무너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크레딧카드 빚을 갚는 방법에 대해서 ▶연이자(APY) 부담이 큰 빚부터 정리 ▶소액부터 없애기 ▶밸런스 트랜스퍼 ▶계획적인 소비 등을 권했다.

만약 3개의 크레딧카드에 밸런스가 각각 2만 달러(APY 9%), 2000달러(APY 13%), 1만 달러(APY 22%)가 있다고 할 때, 연간 이자는 1800달러, 260달러, 2200달러가 된다. 따라서 연이자가 22%가 적용되는 카드의 밸런스를 먼저 갚는 게 유리하다는 것이다. 또 당장 1만 달러를 갚을 수 없다면 2000달러부터 해결하는 방법도 있다.

만약 크레딧점수가 우수하다면 저이자나 무이자로 밸런스 트랜스퍼를 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이자율이 높은 카드 밸런스를 일정기간 무이자를 제공하는 카드로 트랜스퍼하고 그 기간 동안 빚을 줄이는 것이다. 다만 이때 유의할 점은 통상 트랜스퍼 금액의 3%선인 수수료는 따져봐야 한다.

카드 빚을 해결하면서 더 부채를 늘리지 않도록 소득 수준에 부합하는 예산을 세우고 계획적인 소비를 해 나가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경제부 진성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