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와 격돌…바이든 '실존적 위협'에 트럼프 '정신적 최허약'

경합주 팜벨트 아이오와 표심놓고 신경전…北문제 놓고도 양측 설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020년 대선의 잠재적 경쟁자로 꼽히는 민주당 유력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에서 격돌한다.

대표적인 팜 벨트(농업지대)로 꼽히는 아이오와주(州)는 2008년과 2012년 대선에서 민주당 소속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찍었다가 2016년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겼던 '스윙스테이트'(경합주)이다.

재선 고지를 바라보는 트럼프 대통령도, 정권 탈환을 노리는 민주당으로서도 놓칠 수 없는 승부처인 셈이어서 바닥 표심을 잡기 위한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연설 대결이 예상된다.

특히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정조준을 예고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반격에 나서는 등 실제 유세 대결이 있기도 전에 양측간 신경전이 오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 카운실 블러프스에 위치한 사우스웨스트 아이오와 재생 에너지를 방문, 재생 에너지 관련 연설을 한 뒤 웨스트 디모인을 찾아 공화당 연찬회에 참석해 연설한다.

같은 날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오툼와와 마운트플레전트, 대븐포트 등을 순회한다.

CNN방송은 이날 두 사람의 동선을 두고 "지난 몇 주간 서로를 향해 펀치를 날려온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11일 아이오와에 보이지 않은 경계선을 그려 100마일밖에 머물게 될 것"이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이오와 동부에서 선거운동을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및 기금모금 행사 참석을 위해 중앙의 디모인 지역으로 이동하기 전에 아이오와 서쪽으로 향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두 사람의 아이오와 동시 방문이 계획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그러나 캠프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시각적으로 우스운 장면이 연출되게 됐다는 말이 나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이번 아이오와 방문을 통해 '트럼프 대 바이든'의 본선 대결구도를 부각한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유세 자체를 트럼프 대통령 성토의 장으로 만들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민주당 선두주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對中) 관세 및 기후 변화 정책, 오바마케어(ACA ·전 국민건강보험법) 폐지 시도 등을 타깃으로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븐포트 연설에서 최소한 트럼프 대통령을 76차례 언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 힐이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여러 방면에서 트럼프는 대통령이 될 기준에 못미친다"면서 "트럼프는 미국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라고 직격탄을 날릴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한 연설문 초안에서 "그(트럼프 대통령)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에 이르기까지 세계무대에서 자신이 포옹한 폭력배들 곁을 떠날 준비가 돼 있다는 걸 나타내기 위해 한 일이 있는가"라며 "아니다. 그는 그러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는 대신에 런던 시장을 공격하고 하원의장을 공격했다. 엄청난 철없음을 전세계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다만 바이든 전 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경쟁 상대가 아니라고 했던 기존 발언에서는 한발 물러나 "우리는 중국에 대해 보다 강경할 필요가 있다. 그들은 우리에게 심각한 도전이며 어떤 영역에서는 진정한 위협"이라고 말을 바꿨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공에 나섰다.

그는 이날 아이오와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은 정신적으로 가장 허약한 사람"이라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날린 뒤 "그 누구보다 바이든과 (본선에서) 붙는 게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중국과 관련 발언을 바꾼데 대해서도 '멍청이'로 비하하는 뜻을 지닌 '더미'(dummmy)라는 표현을 써가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롱했다.

앞서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실존적 위협'이라는 표현을 쓸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그가 러시아의 선거 개입을 허용했던 (오바마) 행정부의 일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참으로 터무니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행정부는 중국의 확장 제어 및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 억지에 실패했다면서 "바이든이 설명할 일이 많다"고 쏘아붙였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