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존생활' 이시영, 탁구→런닝으로 꽉찬 취미생활…채정안 명상 도전 [종합]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취존생활’ 이시영과 이연복, 채정안이 취미 생활로 보람을 느꼈다.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취향존중 리얼라이프 – 취존생활(이하 취존생활)’에서는 이시영, 채정안, 이연복, 조재윤의 취미 생활이 그려졌다.

이시영은 대결을 위해 초등학교를 찾았다. 오랜만에 학교를 찾은 이시영은 추억을 떠올리며 체육관에 들어섰고, 몸을 풀거나 탁구를 하는 초등학생들을 보며 엄마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미소는 오래 가지 않았다. 고학년들의 긴장감 넘치는 경기에 저절로 얼어 붙은 것.

몸을 푼 이시영은 자신을 긴장하게 한 고학년 초등학생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 시작부터 네트에 걸리는 실수로 점수를 헌납한 이시영은 긴장을 풀지 못했고, 상대의 실수로 점수를 얻긴 했지만 1세트와 2세트를 내리 내줬다. 이후 이시영은 코치가 내린 ‘서브 커트 후 드라이브’라는 미션을 수행하려 했지만 헛스윙에 그치면서 0-3으로 완패했다.

이시영의 굴욕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심판을 보던 저학년 아이와 시합을 하게 된 이시영은 꼬마 아이의 ‘파이팅’, ‘좋아’ 늪에 빠져 점수를 연거푸 내주고 말았다. 이시영은 결국 꼬마 아이에게도 패했다. 이시영은 “이번 대결로 많은 걸 배웠다. 작은 아이도 탁구대를 정말 넓게 사용하더라”고 말했고, 다시 한번 초등학교를 찾아갈 것을 약속했다.

탁구로 땀을 흘린 이시영은 매니저와 한우 먹방에 돌입했다. 푸짐하게 한우를 먹던 중 이시영은 매일 뛰는 게 싫을 때는 없냐는 질문에 “맨날 싫다. 아침에 일어나면 너무 싫을 때가 90%다. 하지만 뛰고 나면 좋다. 뛰고 나면 잘했다라는 생각이 든다. 체력이라도 없으면 안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이시영은 런닝 동호회로 향했다. 6km 야간 런닝에 나서게 된 이시영은 “야간 런닝이 정말 멋있다”고 말했다. 이시영은 “혼자 뛰면 생각도 정리할 수 있는 매력이 있고, 같이 뛰면 이야기하는 매력이 있다”면서 동호회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야간 런닝을 즐겼다.

이연복이 속한 기타 동호회는 세대 차이에 부딪혔다. 발표회 곡 선정을 위한 노래방 회동을 했는데, 젊은 세대들이 선곡한 노래가 어색했던 것. 젊은 세대들은 ‘사랑을 했다’, ‘붉은 노을’ 등을 선곡했고, 이연복은 기타로 치기 어려울 것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잔잔한 노래가 기타 연주로 좋다는 의견과 신나는 노래를 하고 싶다는 의견이 부딪히면서 의견은 쉽사리 모아지지 않았다.

이연복은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기도 했다. 노래방 안에서 다양한 편의점 음식 조합을 만난 것. 젊은 세대들이 먹는 편의점 음식을 보던 이연복은 직업정신을 발휘해 즉석 ‘편의점을 부탁해’를 선보였다. 이연복은 “이렇게 먹을거면 나가서 사먹는 게 낫겠다”고 하면서도 동호회 회원들과 음식을 ‘폭풍 흡입’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기타 동회회 멤버들은 ‘소녀’와 ‘사랑을 했다’, ‘여행을 떠나요’ 등을 두고 발표회 곡 선정에 돌입했다. 이연복은 “신나는 곡을 하고 싶다”면서 최종으로 선정된 곡에 대한 히트를 줬다.

‘취미 유목민’ 채정안은 요가 명상 취미에 도전했다. 앞서 채정안의 취미를 찾아줬던 친구가 한다는 명상에 관심을 가진 채정안은 “목이 마르면 물을 찾는 것처럼 본능적으로 명상의 필요성을 느꼈다. 듣고 싶은 이야기도 듣다보니까 마음이 편안하지 못한 상태다”고 명상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마음의 평안을 찾기 위해 명상에 도전한 채정안은 마음단련장을 찾았다. ‘사랑과 라벤더’라는 주제로 명상을 하기에 앞서 채정안은 ‘존재 소개’를 했다. 개인 정보가 아닌 자신을 동사나 형용사로 소개하는 것. 채정안은 “강아지와 있을 때 행복하고 편하다. 친구들과 이야기할 때 맛있는 음식과 술 마시는 걸 좋아했다. 도전하고 모험하는 건 많이 해보지 않아서 이 시간이 도전이다. 나는 내 안에 사랑이 부족하다고 느껴서 ‘러브’라고 불리고 싶다”고 말했다.

요가 시간에는 나를 돌보는 시간, 명상 시간에는 나와 타인의 관계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채정안은 영 집중하지 못했다. 명상하는 시간에는 손가락을 꼼지락 거렸고, 요가하는 시간 때는 제대로 자세를 잡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채정안은 “자유롭게 뛰어노는 행복한 상상을 했다. 내게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함께 명상을 한 이들도 “채정안의 진심이 잘 전달된 것 같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