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헤어라인 교정, 연예인처럼 성공하려면?

자주 보는 TV 속 연예인도 매일 보던 직장 동료도 어딘가 미묘하게 예뻐지고 달라 보인다면 단지 기분 탓일까? 단 몇 mm의 헤어라인을 바꾸는 것만으로 작은 얼굴과 앳되고 좋은 인상을 가질 수 있는 여성 헤어라인 교정술이 요즘 인기다. 넓은 이마로 인해 얼굴이 커 보이고 나이 들어 보이거나, 헤어라인이 불규칙해서 어딘가 정돈되지 못한 인상을 주게 되어 고민해본적이 있다면 헤어라인 교정을 고려해볼만 하다.

마치 남성 M자 탈모처럼 이마가 높고 넓게 드러나 있다면, 얼굴형에 맞게 빈 곳을 메워주면 얼굴이 보다 작고 갸름해지는 윤곽 교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반대로 이마가 너무 좁아서 답답한 인상을 준다면 헤어라인 높이를 조금 더 위로 교정하여 훨씬 시원하고 반듯한 이미지를 가질 수 있다.

여성 헤어라인 교정술은 본인의 뒷머리에 있는 모낭을 채취하여 이식하는 시술이다. 뼈를 깎거나 피부를 절개하는 큰 수술과 달리 비절개 헤어라인 교정술은 기존처럼 절개를 하지 않고 모낭만 하나하나 채취하여 이식하므로 흉터와 통증이 매우 적고 시술 다음날부터 바로 일상 생활 및 직장 복귀가 가능하여 바쁜 현대인들이 편하게 받을 수 있다.

헤어라인 교정술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비용적인 측면으로 접근하기 보다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핵심사항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남성과 달리 여성 헤어라인에는 얇은 단모낭(하나의 모낭에 1개 모발이 자라는 것)을 사용해야 한다. 모낭을 채취하는 뒷머리에는 헤어라인 모발보다 굵고 다모낭(하나의 모낭에 2~3개 모발이 자라는 것)이 많기 때문에 이를 그대로 이식하게 되면 부자연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비절개 모발이식 전문 포헤어의원의 권오성 원장은 “단모낭 중에서도 가장 얇은 모낭을 선별해야 하고, 본인의 헤어라인 컬러와 가장 유사한 모발을 선택해서 이식해야 원래 모발처럼 자연스럽다”고 설명했다. 헤어라인에 두꺼운 모발 또는 다모낭을 이식하여 재수술을 받는 환자도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하나의 핵심은 디자인이다. 헤어라인의 적당한 밀도와 자연스러운 잔머리, 그리고 측면으로 흐르는 부드러운 라인은 여성스러움을 더해준다. 권원장은 “예전에는 잔머리 연출을 위해 실제 솜털을 이식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생착률이 매우 떨어지므로 현재는 시행하지 않는 방법이다. 가장 얇은 단모낭으로 잔머리를 연출하는 것이 더욱 자연스럽다.”고 말했다. 광대가 도드라지거나 이마의 측면이 넓은 경우에도 이마에서 구레나룻까지 이어지는 라인을 메워주면 얼굴이 한층 작고 갸름해보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여름, 연예인처럼 작고 예쁜 얼굴과 당당한 포니테일 헤어 스타일로 변화를 꿈꾼다면 헤어라인 교정 및 비절개 모발이식 전문 병원의 의료진 숙련도와 시스템을 반드시 체크하고, 보정 없는 수술 후 사진 또는 영상을 확인한다면 선택에 도움이 될 것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