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GN 엔투스, 국내 프로게임단 최초 페이스북 팬 70만명 돌파

[OSEN=고용준 기자] OGN 엔투스가 페이스북 팬 숫자가 70만명을 돌파하며 국내 최대 팬 수를 보유한 e스포츠 팀이 됐다.

OGN 엔투스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의 팬 수는 74만1948명(5월 16일 기준)으로 국내 가장 많은 팬을 보유한 e스포츠 구단인 SKT T1 보다 약 15만 명이 더 많은 수치다. 또한, 야구나 축구 같은 전통적인 스포츠 구단의 페이스북 팬 숫자(한화이글스 - 18만명, 두산베어스-11만명, FC서울 10만명, 수원삼성 9만 7천명 등)와 비교해도 월등하다.    

세계적으로 봐도 70만명 규모의 팬을 확보한 e스포츠 구단은 드물다. 리그 오브 레전드, 포트나이트, 배틀그라운드, CS:GO 등 종목에서 팀을 운영하고 있는 Fnatic(250만명), Team Liquid(75만명), Cloud9(61만명) 정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팀들이 10만명 내외의 페이스북 팬을 보유하고 있다.

OGN 엔투스가 70만명이나 되는 팬을 보유할 수 있었던 것은 최근 e스포츠 열기가 확산되고 있는 동남아 지역을 효과적으로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동남아 지역의 게임 이용자는 2016년 이미 950만명을 넘었고, 지난 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가 시범 종목으로 채택되어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되며 e스포츠에 대한 열기가 상승했다. 또한 동남아 지역의 아시안 게임인 동남아시아경기대회연맹(SEAGF)은 2019 클라크 동남아시안게임 56개 종목 중 하나로 e스포츠를 포함했다고 발표하는 등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와 더불어 현재 OGN 엔투스가 운영 중인 2개 종목(배틀그라운드, 클래시로얄)이 동남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종목이라는 점도 큰 이유다. 실제로 OGN 엔투스 선수들이 정기적으로 방송하는ENTUS TV Live 방송에는 몇 백 명 단위의 동남아 팬들이 채팅을 쏟아내기도 한다. 엔투스 TV 라이브는 지난 해 7월부터 방송을 시작한 이래 누적 시청수가 1900만을 넘었다.

OGN 엔투스 이학평 사무국장은 “지난 해부터 배틀그라운드와 클래시로얄이 인기 있는 동남아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팬들이 유입됐다. 팬 중 약 30%는 아시안게임이 열렸던 인도네시아 지역이고 약 11%는 필리핀, 방글라데시 9%, 인도 8%, 베트남 7%로 확인된다.”고 말하며 “배틀그라운드 팀의 경우 한국에서의 좋은 성적을 바탕으로 세계 대회에 자주 출전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왔고, 클래시로얄 종목 역시 아시아 3개 지역이 출전하는 클래시로얄리그에 세 시즌 연속 출전하며 동남아에서 인지도를 높였다. 또한, 2018년 하반기부터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글로벌 팬들을 위한 방송을 지속하고 있는 것도 팬들에게 알려진 계기가 됐다. 구단에서도 글로벌 팬들을 위해 브라질 출신 빅터 선수(클래시로얄) 영입, 동남아 선수들과의 콜라보 방송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적인 게임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GN 엔투스는 2006년 CJ 엔투스로 창단되어 스타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2, 스페셜포스2, 리그 오브 레전드 등의 게임에서 13년째 팀을 운영해온 한국을 대표하는 명문 e스포츠 게임단이다. 지난 2018년부터는 점차 글로벌화 되고 있는 e스포츠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OGN 채널의 이름을 딴 OGN 엔투스로 팀명을 변경하고 배틀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leground)와 클래시로얄(Clash Royale) 두 개 종목에서 선수단을 운영하고 있다. / scrapper@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