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탄 노트르담 대성당, '루프탑 수영장'으로 만들겠다고?



UMA의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 아이디어. [트위터 캡처]





지난달 15일 노트르담 대성당의 대규모 화재 이후 온라인에는 전세계 건축가, 디자이너들의 첨탑 재건 아이디어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스톡홀름의 한 건축회사가 프랑스 정부에 제안한 십(十)자모양의 '루프탑 수영장'이 화제다.

15일(현지시간) 가디언, CNN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노트르담 대성당 참사 이후 복원 과정에서 우리 시대의 기술과 도전을 반영한 새로운 건축양식 도입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 또한 화재로 소실된 노트르담의 첨탑 재건 설계를 국제 공모전을 통해 의뢰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직 공식적으로 공모가 발표되진 않았지만, 전세계 건축가들은 현대적인 기술과 문화가 가미된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관심을 보이며 여러 제안을 내놓기 시작했다.

스톡홀롬에 본부를 둔 건축회사 UMA는 대성당의 지붕을 수영장으로 바꾸는 '루프탑 수영장' 설계도를 공개했다. UMA 측은 "우리가 생각하는 대성당은 도시구조 내 고립된 섬이 아니라, 도시와 사람들 사이에 속해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NAB의 디자이너 뱅상 칼레보가 제안한 '유리 온실' 노트르담. [트위터 캡처]





노트르담 대성당과 '친환경'을 접목한 아이디어도 나왔다. 건축회사 NAB의 디자이너 뱅상 칼레보는 유리로 만든 '온실 지붕'을 제안했다. 이 디자이너는 "첨탑 아래에 마련된 온실에서 작물을 키우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무료 식량을 생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트위터에는 다양한 제안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미국인이 노트르담 대성당의 재건을 맡는다면 이런 모습일 것"이라며 주차장으로 변신한 성당의 모습을 공개했다. 또 익명의 네티즌은 햄버거 패스트푸드 체인점의 로고를 합성한 '맥-노트르담'을 올려 호응을 얻었다.



[트위터 캡처]






한편 기존 노트르담 대성당 양식을 보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에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프랑스 국민의 55%가 첨탑을 화재 이전 모습과 똑같이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세 건축 석공인 플로리안 르누치는 "노트르담의 복원은 대성당을 지은 사람들, 그들이 사용한 돌, 나무 철 등 재료의 조합에서 오는 전체적인 고딕양식의 기술을 존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