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구석진 곳 많은 곳”…AP 평양지국장, 日서 심장마비로 사망



에릭 탈매지 AP통신 평양지국장. [AP=연합뉴스]





매달 방북해 북한 관련 기사를 써 오던 에릭 탈매지(57) AP통신 평양지국장이 일본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AP통신은 16일(현지시간) 탈매지 지국장이 일본에서 달리기하다 심장마비를 일으킨 뒤 이번 주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탈매지 지국장은 2013년 평양지국장에 임명된 뒤 도쿄를 거점으로 거의 매달 방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북한 내 변화와 북한 주민의 일상과 관련한 기사를 주로 썼다.

특히 2014년에는 북한이 북한 주민과의 대화 등 통제됐던 취재를 서방 기자인 탈매지 지국장에게 이례적으로 허가하기도 했다.

탈매지 지국장은 2015년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다녀온 북한의 모습을 소개했다.

당시 그는 "(언론이) 북한을 건설적이지 않은 방식으로 묘사하거나 너무 쉽게 경멸과 조롱에 기대려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면서 "평양지국장으로 있으면서 평범한 북한 주민들이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가족과 재산·건강·친구에 대해서 신경 쓰는 것을 보고 놀라움을 느꼈고 안심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 갔다가) 집에 돌아오면 아침에 일어나 '오늘 아무 데나 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면서 "바닷가에 갈 수도 있고 영화를 보러 갈 수도 있다. 그냥 집에서 감자 칩을 먹는다고 해도 아주 자유로운 기분이다. 더는 이런 걸 당연시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탈매지 지국장과 함께 북한 취재에 나섰던 테드 앤서니 AP 아태담당 국장은 "탈매지가 나에게 '북한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다는 생각은 하지도 마라. 어디보다도 구석진 곳이 많은 곳'이라고 말한 적 있다"면서 "자신의 보도로 세계가 북한을 제대로 이해하도록 도울 수 있다고 확신했고, 그렇게 했다"고 회고했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에서 일했던 탈매지 국장은 1988년부터 AP통신에서 근무했다. AP통신은 평양에 2006년 영상부문 지국을 개설한 데 이어 2012년 종합지국을 세웠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