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핵화 위해 동아시아 협력해야” 한국·일본·대만 평화포럼

경남대·소카대·중국문화대 주최
전문가 등 100여 명 심층 토론



경남대와 일본 소카대, 대만 중국문화대는 15일 제주 서귀포시 한국SGI 한일우호연수원에서 ‘2019년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사진 경남대]





한반도 비핵화와 동아시아 평화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포럼이 제주에서 열렸다. 경남대는 지난 15일 제주 서귀포에 있는 한국SGI 제주 한일우호연수원에서 ‘동아시아의 갈등, 협력 그리고 평화’를 주제로 일본 소카대학교, 대만 중국문화대학교와 함께 ‘2019 평화포럼’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포럼에는 김선향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사장,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 등 한국·일본·대만의 전문가 30여명과 제주도민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동아시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한·중·일과 대만 등이 긴밀히 상호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는데 중지를 모았다.

박재규 경남대 총장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은 지난 70년 동안 지속됐던 상호 불신과 반목의 역사를 극복해야 하므로 매우 어려운 협상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관련국들이 긴밀한 상호소통과 협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봉현 제주평화연구원장은 “미·중 간, 중·일 간, 한·중 간 신뢰가 조성되지 않으면 아시아에서의 평화는 요원하다”고 강조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안호영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한국?일본?대만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테러리즘, 대규모 난민 등으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한국과 일본, 대만과 중국, 남한과 북한의 갈등과 협력 등 3개 부분으로 나눠 심층 토론을 펼쳤다. 전문가들은 악화한 한·일 관계의 원인을 정보의 비대칭과 상호 안보 위협 인식의 불균형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남북 간 평화를 위해서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토대로 북미 관계와 남북관계가 선순환되게 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최대 과제”라고 강조했다. 평화포럼은 2017년부터 경남대와 소카대, 중국문화대가 돌아가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