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PD 유치장, 빈대로 폐쇄…노숙자 때문…이달 두번째

LA경찰국(LAPD) 퍼시픽 경찰서 유치장에 빈대가 들끓어 임시 폐쇄 조치됐다. 경찰은 수감됐던 노숙자가 빈대를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LAPD 경찰서가 홈리스에 의한 질병 문제로 폐쇄조치된 것은 이번 달에만 두 번째다.

LAPD의 토니 임 공보관에 따르면 퍼시픽 경찰서 유치장에서 수감 중이던 재소자들은 당분간 할리우드 경찰서 또는 메트로폴리탄 구치소로 이동하게 된다. 퍼시픽 경찰서는 빈대를 완전히 퇴치시키기 위한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사회부 홍희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