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역 맡았다가 아베 열성팬들에게 비난받는 일본 배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영화에서 일본 총리 역을 맡은 한 일본 배우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열성 팬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도쿄신문은 15일 일본 중견 배우 사토 고이치(佐藤浩市·59)가 오는 24일 일본에서 개봉하는 영화 '항모 이부키'에 출연해 일본 총리 역할을 맡았다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항모 이부키'는 일본 만화 잡지 '빅 코믹'에 연재 중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다. 영화에서 일본 총리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생리현상을 일으키는 인물로 묘사된다. 일본 총리 역을 맡은 사토 고이치는 조연급으로 출연했다.

사토 고이치는 개봉을 앞두고 진행한 '빅 코믹'과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사토 고이치는 인터뷰에서 자신의 배역에 대해 "스트레스에 약해서 쉽게 생리 현상을 일으키는 설정"이라고 소개하며 총리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부담감을 드러냈다. 그는 "처음에는 절대 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소위 체제(정권)의 입장에서 연기하는 것에 대한 저항감이 아직 우리 세대의 배우들에게는 남아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일본은 항상 '전후(戰後·패전후의 평화 체제)'여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오는 24일 일본에서 개봉하는 일본 영화 '항모 이부키' 포스터. [연합뉴스]





그의 인터뷰가 소개되자 일본 극우 세력은 사토 고이치가 의도적으로 아베 총리를 야유했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극우 성향의 유명 인사들이 SNS를 통해 사토 고이치를 겨냥한 독설을 퍼부었다.

극우 작가인 햐쿠다 나오키는 자신의 SNS에 "사상적으로 문제가 있는 배우의 시시한 농담을 들었다. 화장실 가는 총리로 각본을 바꾼 감독의 영화는 보고 싶지 않다"며 "삼류 배우가 잘난 척이다. 살인자 역할도, 변태 역할도 훌륭하게 연기하는 것이 배우다"라고 지적했다. 또 극우 성향으로 유명한 잡지 편집자 겐조 도루도 "처음부터 총리를 폄훼하려는 정치적 목적으로 총리 역할을 연기한 영화는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사토 고이치와 영화 '항모 이부키'를 겨냥한 비난은 우익 인사들과 아베 총리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반대의 목소리도 나온다. 저널리스트 아오키 사토무는 "백번 양보해서 위정자에 대해 야유를 하는 것이 맞다고 하더라도, 영화를 포함한 다양한 예술은 야유하거나 농담하거나 하는 것"이라며 "아베 총리의 응원단이 반사적으로 소란을 피우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사토 고이치는 일본의 대표적인 중견 배우로 2002년에는 '김대중(金大中) 납치사건'을 소재로 한 한일 합작영화 'KT'에 출연한 바 있다. 2016년에는 영화 '64'로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