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車관세 결정' 최장 6개월 연기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동차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장할 계획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미 당국자 말을 인용해 오는 18일까지 공식 연기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기자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동차 관세 결정이 연기됐다고 전했다.

미국의 '자동차 관세'는 또 다른 '통상 폭탄'으로 여겨진다.

앞서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자동차와 부품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정하는 보고서를 제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를 제출받은 지 90일째인 18일까지 최종 대응방침을 결정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자동차 관세의 주요 당사국으로 꼽히는 일본 및 유럽연합(EU)과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결정을 미루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은 설명했다.

로이터 통신은 자동차 관세를 일본·EU와의 양자 무역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가려는 협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만약 자동차 관세 결정이 미뤄지면 한국 자동차 업계도 한숨 돌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한국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에 "한국은 자동차 관세에서 면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전달해 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