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 끝판대장’ 조상우, 무리였던 세 차례 마운드 오르기 [오!쎈 승부처]

[OSEN=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OSEN=대전,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조상우가 마지막 역투를 펼쳤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조상우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5차전에 4-4로 맞선 9회말에 마운드에 올랐다.

2사 1루에서 위기를 틀어 막기 위해 나선 조상우는 김회성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종료했다. 첫 마운드 방문은 완벽한 성공이었다.

두 번째 이닝 역시 완벽했다. 10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는 최재훈을 뜬공 처리한 뒤 양성우를 삼진으로 막았다. 이어 정은원까지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세 번째. 결국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연장 11회말 조상우는 오선진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아냈지만, 호잉에게 155km의 직구가 그대로 통타 당하며 우측 담장으로 넘어갔다.

조상우가 무너짐과 동시에 키움은 4-5로 패배했고, 3연패에 빠졌다./ bellstop@osen.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