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호재 많은 부산 북항 인근에 대단지 아파트

지하철 1호선 좌천역 역세권



단지 투시도.[사진 두산건설]





부산 북항 옆 5200여가구 미니 신도시에 중소형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 두산건설이 이달 분양하는 ‘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조감도)다.

부산시 동구 범일동 252-1562번지, 좌천범실구역통합 3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추진된다. 지하 5층~지상 49층 아파트 7개 동 2040가구(전용 59~84㎡), 오피스텔 1개 동 345실(전용 29~68㎡) 총 2385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일반 분양분은 아파트 1226가구, 오피스텔 341실이다. 아파트는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으로 구성됐다.

교통환경이 우수한 편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좌천역과 가깝다. 동구 좌천동과 부산진구 가야동을 연결하는 수정터널을 통해 지역 내 이동이 편리하다. 부산 중심부에 위치해 김해국제공항 및 부산항, KTX 부산역 접근성이 좋다.

주변 인프라도 잘 갖췄다. 부산의 중심 업무지구인 서면과 2㎞ 거리에 있다. 남구 금융업무지구와도 가깝다. 부산진시장ㆍ현대백화점ㆍ일신기독병원 등 편의시설도 있다. 학교시설로 성남초ㆍ금성중ㆍ데레사여고가 인근에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좌천범일지구는 도시환경정비사업이 한창이다. 1지구(두산위브범일뉴타운)와 8지구(오션브릿지)는 개발이 끝났다. 단지와 가까운 통합 2지구도 앞으로 1700여 가구가 더 들어서면 이 일대가 5200여 가구의 미니 신도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또 부산시가 북항 재개발 지역에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추진하면서 55보급창 부지를 이전해 공원으로 바꾼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부산 동구는 우선 공급 대상자일 경우 부산시가 내세운 1년 이상 거주 조건이 없다. 비조정대상지역이다. 분양권 전매 제한 기간은 6개월이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