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후쿠시마 원전서 '방호복' 아닌 '양복' 차림…의도는?



지난 14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을 방문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과거 이곳을 방문할 때 방호복을 입었던 것과 달리 양복을 입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최근 올림픽 담당 장관이 '부흥보다 정치' 발언으로 경질된 가운데 이곳을 찾았다. 추락한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15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4일 후쿠시마 원전을 방문했다. 2013년 9월 이후 약 5년 반만으로 세 번째다. 아베 총리는 이전에는 방호복을 착용했지만 이번에는 마스크 등을 하지 않고 양복 차림으로 돌아봤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아베 총리가 이를 통해 방사능의 영향이 저감하고 있는 상황을 강조했다"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방사능 영향의 변화나 아베 총리가 과거 방문한 장소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등에 대해선 거론하지 않았다.

아사히신문은 아베 총리가 1~4호기를 바라볼 수 있는 건물 등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양복 차림으로 돌아보며 폐로 작업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주변에서 생산된 쌀로 만든 주먹밥도 먹었다.

아베 총리는 현지 직원들에게 "이전에는 방호복 차림으로 시찰했다"며 "여러분의 공헌적인 작업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하기에 앞서 인근 오쿠마마치(大熊町) 주민들을 만나 "나는 해외에서 정상회담을 할 때마다 수입제한의 완화를 요청해 왔다"며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한 '풍평피해'(風評被害·소문으로 인한 피해)가 없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사쿠라다 요시타카(櫻田義孝) 전 올림픽 담당상은 지난 10일 여당인 자민당 소속 다카하시 히나코(高橋比奈子) 의원의 후원모임에서 "부흥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다카하시 의원"이라는 발언을 했다.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복구를 의미하는 부흥보다 정치인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사쿠라다 전 담당상은 당일 경질됐다.

아베 총리는 '사쿠라다 전 올림픽 담당상의 일과 관련해 재난 피해자에게 사과가 없었는데 이해받을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오늘은 여러분(주민)의 이야기를 듣고 내 생각을 말했다"고만 답하고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