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채지안→황세온 4각 관계, 진실 게임 결과 '파국' 수준 [종합]

[OSEN=연휘선 기자] 흡사 파국이다. '호구의 연애'가 뜨거운 진실 게임에 힘입어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보여주고 있다. 

14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호구(호감 구혼자)' 동호회 멤버들의 제주도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호구' 멤버들은 디저트 만들기, 버기카 데이트, 저녁 식사 데이트 등을 즐기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설렘을 나눴다. 장동우가 의경 시험을 위해 서울로 떠나 자리를 비운 가운데 양세찬과 지윤미가 성산일출봉 등반 후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여기에 디저트 만들기에서는 김민규가 채지안에게 지속적으로 마음을 표현했고, 채지안도 이에 화답했다. 반면 허경환은 호감이 있던 채지안을 지켜보며 황세온과 불안한 데이트를 이어갔다. 한편 박성광과 윤선영은 서로만을 바라보며 안정감 있게 호감을 쌓았다. 

그러나 저녁 식사 데이트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채지안과 황세온, 윤선영과 지윤미가 각각 2명씩 4인 테이블에 앉아 있던 상황. 허경환이 데이트를 이어온 황세온이 아닌 채지안 앞에 앉았던 것. 뒤이어 등장한 김민규가 채지안의 앞에 앉으려다 어쩔 수 없이 황세온 앞에 앉으며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졌다. 

황세온은 여행 내내 밝았던 표정을 뒤로하고 처음으로 웃지 못하며 얼굴을 굳혔다. 채지안 또한 어쩔 줄 몰라했고, 허경환은 어색함을 풀려 농담까지 건넸으나 분위기를 풀기엔 역부족이었다. 김민규 또한 채지안과 조금이라도 가까이 앉으려 황세온 앞에 앉아 어쩔 줄 몰라했다. 평화로운 박성광, 양세찬, 지윤미, 윤선영 테이블과 전혀 다른 분위기였다. 

긴장감은 저녁 식사 후 진실 게임까지 이어졌다. 허경환이 제안한 진실 게임에서 '돌직구' 질문이 오간 것. 김민규는 채지안에게 "가까워졌다고 생각하는데 이게 맞는 거냐"고 솔직하게 물었고, 채지안은 "그렇다. 가까워졌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여기에 황세온은 허경환에게 "저녁 식사 자리 배치가 오빠의 현재 마음이냐"고 물어 분위기에 불을 지폈다. 허경환은 어쩔 줄 몰라하며 "현재 마음이라기보다 마음을 한번 더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채지안에게 "나한텐 여행 이후 2주가 너무 길게 느껴진다. 혹시 내가 카메라 없이 밖에서 따로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 있겠냐"고 직설적으로 질문했다. 이에 채지안은 "저는 여기서 조금 더 친해지고 싶다"고 답해 실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채지안은 양세찬에게도 질문을 건넸다. 앞서 양세찬은 장동우와 함께 지윤미에게 질문을 건네 자신에 대한 호감을 확인하려 했던 터. 지윤미는 양세찬과 장동우 모두에게 데이트 만족과 호감을 표현했고 양세찬에게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질문까지 했던 터다. 갑작스러운 채지안의 질문에 일동 깜짝 놀랐다. 

알고 보니 채지안은 첫인상 호감형부터 양세찬을 꼽은 바 있다. 그는 양세찬이 자신에게 딱새우로 쌈을 싸주며 "앞으로 지안 씨를 지켜보겠다"고 말한 것을 지금까지 신경 쓰고 있었다. 이에 양세찬은 당황하며 "제가 왜 그렇게 말했는지 모르겠다"며 횡설수설했다.

파국처럼 휘몰아친 격동의 진실 게임 이후 여성 출연자들은 감정을 드러냈다. 특히 황세온은 룸메이트 지윤미에게 "너무 열 받아서 귀가 아직도 빨갛다. 나 술 먹어도 안 빨개지는데"라며 "내가 나가도 다른 룸메이트 와도 나보다 친해지지 마"라며 탈퇴를 암시하기도 했다. 채지안 역시 룸메이트 윤선영에게 "경환 오빠 많이 서운했을 것 같다"며 마음 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격동의 분위기 속에 여성 출연자들의 2대 호구왕 선출 투표가 진행됐다. 과연 2대 호구왕에 누가 선택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호구의 연애'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