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미국 팀, 프랑스 팀 꺾고 최종우승..아이콘과 콜라보 무대 [종합]

[OSEN=지민경 기자] 미국 대표팀이 프랑스 대표팀을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 아이콘과 콜라보 무대를 꾸몄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스테이지K’에서는 각국의 챌린저들이 두 번째 드림스타 아이콘의 노래로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콘은 스페셜 스테이지로 포문을 열었다. 아이콘은 '리듬 타'를 댄스 브레이크 버전으로 새롭게 편곡한 무대를 통해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날 대결을 펼친 국가별 대표팀으로는 미국과 일본, 폴란드, 프랑스 등 총 네 팀이 선정됐다. 가장 먼저 무대를 펼친 프랑스 팀은 거리에서 K팝을 추는 크루로 연습실은 따로 없지만 거리를 연습실 삼아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는 사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프랑스 팀은 아이콘의 '리듬 타'를 선곡해 아이콘의 절도 넘치는 웨이브에 더해 자신들만의 그루브로 무대를 압도했다. 무대를 본 아이콘은 "춤을 저희보다 훨씬 잘 추시는 것 같다. 커버 한다는 느낌을 못 받았다. 멋있는 퍼포먼스를 본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칭찬했다. 이에 프랑스 팀은 감격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다음으로는 평균 나이 14.5세 소년들로 구성된 일본 대표팀의 'BEAUTIFUL' 무대가 이어졌다. 이들은 귀여움으로 관객들은 물론 아이콘도 사로잡았다. 손과 발이 따로 노는 어려운 포인트 안무도 척척 해낸 무대를 본 아이콘은 "춤이 진짜 정확했다. 스타성을 봤다. 1~2년 후에 음악방송에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감탄했다. 

이어 '이별길'을 선곡한 폴란드 대표는 유일하게 혼자 무대를 꾸몄다. 잘생긴 외모로 환호를 자아낸 그는 외모 못지않게 뛰어난 댄스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무대에서 내려가자 마자 코피를 흘려 놀라게 했다. 아이콘은 "등장할 때부터 표정이랑 몰입도와 이음매가 연습을 엄청나게 하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무대였다. 사실 느린 노래가 춤추기 더 힘든데 무대가 안 비어 보이게 혼자 잘 채운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는 뉴욕 댄스 아카데미의 스승과 제자로 구성된 미국 대표 팀이 장식했다. '블링블링' 무대를 꾸민 미국 팀은 완벽한 퍼포먼스로 아이콘의 극찬을 끌어냈다. 아이콘은 "저 무대가 사실 제가 하고 싶은 무대가 저런 무대였던 것 같다. 진심으로 저희보다 잘하셨다. 너무 완벽했던 무대"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관객, 심사위원, 아이콘의 투표 점수를 합산한 결과 미국과 프랑스가 1, 2위를 차지하며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두 팀은 지정곡 '죽겠다'로 파워 넘치는 칼군무를 보여줬다. 프랑스 팀은 정석대로 아이콘의 안무를 그대로 재현했고 미국 팀은 특기를 살린 안무 변형으로 차별화를 줬다. 최종 결과 압도적인 점수 차로 미국 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콘은 미국 팀과 '사랑을 했다' 무대를 함께 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스테이지K' 방송화면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