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이후 패션 이렇게 "나이에 연연하지 마세요"

50세 이후 패션은 타인의 시선보다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

나이가 들수록 옷 입기가 힘들어진다. 거울을 보면서 '10파운드만 더 날씬했다면' 혹은 '10년만 더 젊었다면' 하면서 옷 입을 때마다 스스로에 대한 제약이 커지기 때문. 그러나 패션 전문가들은 '나이에 맞는 패션'에 집착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패션 전문가들이 제안하는 50세 이후 제대로 패션을 즐길 수 있는 법을 알아봤다.

▶남의 이목에 연연하지 마라=몸무게나 나이에 대한 편견에 사로잡혀 자신의 스타일을 선택할 필요는 없다. 블랙 미니드레스부터 실크 소재 와이드 팬츠, 몸에 꼭 맞는 재킷에 이르기까지 평소 좋아했던 스타일이지만 나이나 뱃살 핑계로 사놓고 옷장 안에서 잠자고 있는 옷들을 꺼내 입어보길. 남의 이목보다 더 중요한 것은 옷 입는 즐거움과 그로 인해 다시 찾은 열정이니까.

▶감정적으로 결정하라=이성적이 아닌 감정적 결정이라니 좀 이상하게 들릴지도 모르겠다. 이 감정적 아이템이란 게 평소 남사스러워 입을 엄두조차 못 내던 레오파드 프린트 코트나 빨강 새틴 리본이 달린 구두일 수도 혹은 몸에 밀착되는 랩 블라우스 일수도 있겠다. 그러나 이들 아이템을 무조건 안 된다며 손사래부터 치기보단 옷장 안에 있는 클래식한 아이템과 잘 매치하면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 할 수 있으므로 일단 시도는 해보자. 혹 아는가. 지난 수 십 년간 몰랐던 나만의 스타일을 찾게 될지.

▶트렌디 아이템은 한 개씩만=트렌드를 좇아가겠다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유행 아이템으로 휘감을 필요는 없다. 이런 스타일링은 되레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을뿐더러 자신에게 잘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 따라서 쇼핑 시 한꺼번에 유행 아이템을 사들이기보다는 한 가지씩 구입해 기존 아이템과 믹스 앤드 매치를 시도하는 것이 좋다.

▶새로운 실루엣에 도전하라=평소 한 번도 입어보지 않았던 와이드 팬츠나 종아리를 살짝 덮는 미디스커트, 사선으로 파인 네크라인 스웨터 등 새로운 실루엣에 도전해 보는 것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패션 스타일을 찾는데 도움이 된다. 이렇게 새로운 실루엣에 도전 할 때 컬러는 무난한 무채색 계열로 선택하는 것이 실패 확률을 줄이는 방법.

▶새 브랜드에 도전하라=많은 이들이 오랫동안 선호해 온 브랜드가 있다. 그러나 빛보다 빠른 패션계엔 하루가 멀다 하고 새로운 브랜드가 쏟아져 나오는데 30년째 같은 브랜드만 고수한다는 건 좀 손해 보는 느낌이 들지 않는가. 따라서 평소 지나쳤던 의류 브랜드에 한번 도전해 보길.

특히 트렌디한 아이템을 구입할 때는 자라(ZARA)나 H&M 등 패스트 패션브랜드를 이용하면 저렴하면서도 패셔너블한 아이템을 구입할 수 있어 한번 쯤 들러볼 만하다.

이주현 객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