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이종현도 ‘정준영 카톡방’ 멤버였다”



[중앙포토·SBS 방송화면 캡처]





그룹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가수 정준영의 불법 영상물 촬영 및 유포 의혹과 관련한 단체 대화방에 참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정씨가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과 일대일 대화방에서 여성의 성관계 영상을 받아 보거나 여성과 관련해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SBS는 그간 관련 보도를 이어가며 이씨에 대해 ‘가수 이모씨’라고 표현해왔지만, 이번 보도에서는 이씨의 실명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기획사는 오늘까지도 이씨의 불법 영상 공유나 부적절한 대화는 없었다고 부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씨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